현재위치 : > 뉴스 > 부동산 > 부동산 뉴스

"1기 신도시 30년 진입…도시기능 향상 차원 정비 필요"

입력 2021-04-08 14:47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1기 신도시
분당 한솔마을 5단지 아파트(사진=연합뉴스)

 

올해 30년이 넘는 노후 아파트로 진입하는 1기 신도시에 대해 도시 기능 향상 관점에서 정비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8일 ‘수도권 1기 신도시 현황과 발전 방향 모색’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주장했다.

허윤경 한국건설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올해부터 2026년까지 28만 가구에 달하는 1기 신도시 주택이 30년 이상 된 노후주택으로 편입될 예정”이라면서 “주택 노후화가 진행되면서 주차난, 상하수도 부식, 층간소음 등 주민들의 불편과 불만은 커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올해 분당을 시작으로 내년과 2023년에 일산, 평촌, 산본, 중동에서 준공 30년이 되는 단지가 등장한다.

보고서는 1기 신도시가 매력적인 주거지의 위상을 유지하고 있지만, 도시별 상황은 다르다고 설명했다.

분당과 평촌은 40대 이하 인구가 각각 65.5%, 64.2%로 젊은 인구 비중이 높다. 40대 이하의 주택 구매 비중도 분당 67.0%, 평촌 62.6%로, 경기도 평균(58.1%)을 크게 웃돈다.

반면 일산과 중동은 50대 이상 장년층의 비중이 높은 것으로 나타나 노령화가 지속하면 도시의 활력 저하가 예상된다.

보고서는 특히 일산은 소득 수준 대비 소득 증가율은 낮고, 연체율이 높은 점도 우려스러운 부분이라고 내다봤다.

허 연구위원은 “1기 신도시가 과거 도시개발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도시·주택 정비의 방향성을 보여줘야 한다”며 “계획도시라는 특성을 고려해 산발적 단지 중심의 정비가 아니라, 스마트도시로의 변화 등 도시 전반의 기능 향상 관점에서 새로운 정비 수단을 모색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채현주 기자 1835@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대한사회복지회-행복한날엔나눔

대한사회복지회-교육지원

오산시청

인천광역시교육청

한국철도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