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비바100 > Life(라이프) > 요리

[비바100] 계란없이 전 부치는 방법?

입력 2017-01-13 07:00 | 신문게재 2017-01-13 14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사상 최악의 조류 인플루엔자(AI) 확산으로 계란 공급량이 급감하면서 계란 가격이 나날이 치솟고 있다. 외식업계는 물론 가정에서도 계란을 주재료로 한 메뉴인 계란찜이나, 프라이, 계란말이 등은 찾아보기 어렵게 됐다. 여기에 코앞으로 다가온 민족 최대의 명절 ‘설’을 맞아 주부들은 제사상에 올려야 할 전을 어떻게 부쳐야 할지 고민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식자재 유통 및 단체급식 전문 기업인 CJ프레시웨이 소속 푸드 스타일리스트 김혜경 셰프의 도움을 받아 ‘설’ 명절을 앞두고 계란을 대체할 수 있는 몇 가지 요리법을 소개한다.

강황가루 사용한 전
강황가루로 부친 전, 색감과 맛이 계란과 큰 차이가 없다. (사진=CJ프레시웨이)

김혜경 셰프는 “계란은 단백질의 대표 식품으로 단백질 식품 중 단백가가 가장 높은 식품이다. 계란의 단백질을 같은 양으로 대체하기는 어려우나 콩(두부, 유부, 두유), 유청(우유, 치즈), 렌틸콩, 돼지고기, 소고기, 견과류, 조개 등을 함께 활용하면 충분히 대체할 수 있다”고 설명한다. 


김 셰프가 소개하는 계란 대체법 중 가장 눈에 띄는 것은 계란 없이 전을 부치는 방법이다. 

 

계란은 명절 제사상에 올리는 ‘전’을 부치는데 필수 식자재로 사용돼 왔다.

 

하지만 요즘 같은 상황에 계란을 활용하는 것이 쉽지 않기 때문에 이를 대신 할 식재료가 필요하다.



‘전’을 만들 때 계란 대신 사용할 수 있는 식자재는 순두부, 강황(카레)가루, 부침가루, 고추장, 부추 등이다. 

 

IMG_5170
계란지단 대신 버섯 지단을 사용한 떡국(사진제공 =CJ프레시웨이)

이를 활용해 전을 부치면 색감도 유사하면서 고소한 맛이 더욱 가미돼 계란을 사용할 때와 큰 차이가 없다. 

 

떡국의 지단으로 올라오는 계란대신 버섯과 유부를 사용하면 계란보다 더 풍성한 고명으로 사용할 수 있어 대체가 가능하다.

또 계란찜 대신 단호박을 넣은 순두부찜이나, 계란장조림 대신 돼지고기와 견과류를 활용하면, 돼지고기 양송이 조림, 곤약 조림, 견과류 조림 등으로 대체할 수 있다.

이밖에 김밥을 만들 때 빠져서는 안될 계란 지단은 유부김밥과 소고기 김밥으로 대체할 수 있으며, 계란 토스트의 속 재료는 계란 대신 순두부와 채소를 활용하면 충분히 맛을 낼 수 있다.

박효주 기자 hj0308@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한국폴리텍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