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카드뉴스] 개와 사람이 유독 각별한 이유

입력 2017-09-10 07:0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반려견1
게티

 

 

반려견1

 

 

반려견1
게티

 

 

반려견1

 

 

반려견1
게티

 

 

반려견1

 

 

반려견1
게티

 

 

반려견1
게티

 

 

반려견1

 

 

반려견1
게티

 

 

반려견1

 

 

반려견1
게티

인류역사와 함께 해오며 인생의 동반자로 슬픔과 기쁨을 공유하는 ‘반려견’. 다른 동물에 비해 사람과 유별난 유대감을 형성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개는 사람에게 자신의 감정을 맞추는 경향이 있다고 합니다. 오스트리아 빈 수의대 연구진은 개에게 사람의 슬픈 소리와 웃음소리를 들려준 뒤 행동을 관찰했습니다. ※통제 실험: 비(非)정서적 소리 재생. 예를 들어 여성의 중립적 목소리·비 내리는 소리·바람에 부스럭거리는 소리 등

개는 사람이 내는 감정소리에 비슷한 감정을 표현했습니다. 특히 부정적 소리에 더 민감하게 반응했고 따라서 부정적 정서상태를 보였죠.



개는 사람의 부정적 소리에 정서 전이 패턴을 보이고 있었습니다. ※정서 전이: 공감의 기본 요소로 두 개체 사이에 무의식적으로 정서 상태가 일치하는 것.

인류 역사 속에서 개와 인간의 유대감을 알아볼 수 있습니다. 개는 약 1만년 동안 인간과 공존하면서 인간의 신체언어, 목소리, 표정 등 비언어적 표현을 해석하는 법을 배웠습니다.

반려견이 느끼기에 가장 가치 있는 일은 ‘주인을 관찰하는 것’
-세계적 개 훈련가 브라이언 킬카먼스-

보통 사람은 90%의 비언어와 10%의 언어로 소통합니다. 소통할 때 말보다는 목소리, 표정 등으로 감정을 드러내는 비율이 더 높다는 겁니다.

반려견은 이런 비언어적 요소를 해독해냅니다. 특히 후각에 민감한 개들은 주인의 냄새 변화를 쉽게 알아챕니다. 덕분에 질병을 알아내기도 하죠.

아프거나 놀라거나 혹은 긴장을 할 경우, 온 몸의 신진대사가 변합니다. 이 때 개는 이전과는 다른 두려움의 냄새를 맡을 수 있다고 합니다. 주인이 긴장하거나 무서워하는 경우 개들은 그 냄새를 맡을 수 있어 힘이 되기 위해 노력하기도 하는 거죠.

개들은 사람보다 나을 때가 있습니다. 스스로도 모르는 우리의 감정을 반려견은 본능적으로 알아차립니다. 1만여년 동안 인간과 개가 함께 지내오면서 가장 친한 친구가 되었기 때문입니다.

박민지 기자 pmj@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