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헬스플러스 > 메디컬

삼성서울병원, 크론병 생물학적주사제 중단 가능성 입증

‘인플릭시맙’ 장기투여시 감염·종양 등 부작용 … 최저 혈중농도 2.5㎍/㎖ 이하시 재발 위험 급감

입력 2018-07-26 10:12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1
최연호 삼성서울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
중등도 이상 소아청소년 크론병에서 생물학적주사제(인플릭시맙)의 중단 여부를 가늠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

최연호 삼성서울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 강빈 경북대 의대 교수팀은 중등도 이상 소아청소년 크론병 환자 63명을 7년여에 걸쳐 추적관찰한 결과를 25일 발표했다.

크론병은 입에서부터 항문까지 소화기관 어디에나 발생할 수 있는 만성 염증성장질환으로 전체 환자 중 약 25%가 20세 이하 소아청소년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문제는 유병기간이 길 수 밖에 없는 소아청소년 환자는 재발 우려가 큰 탓에 인플릭시맙 같은 생물학적 주사제를 중단하기 어렵다는 점이다. 이 약물은 크론병 치료에 좋은 결과를 나타내지만 사용 기간이 길수록 감염이나 종양 발생 같은 심각한 부작용 발생 위험이 높아질 수 있다. 이로 인해 전세계적으로 생물학적 주사제의 적절한 사용 중단 시기에 대한 연구가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

최 교수팀의 연구에 따르면 2009년 1월부터 2016년 6월까지 삼성서울병원에서 치료받은 크론병 환자의 진단 당시 평균 나이는 14.9세였다. 인플릭시맙은 진단 후 평균 12개월 이상 투여받았다. 연구팀이 이들 환자에게 인플릭시맙의 투여를 중단한 뒤 재발률을 확인한 결과 전체 63명 중 38명(60.3%)에서 크론병 재발이 확인됐다.

카플란-마이어 분석에 따라 시기별 재발률을 비교한 결과 인플릭시맙 중단 첫 해 안에 재발한 환자는 19%에 불과했고 4년 후 재발률은 62.2%, 6년은 75.2%였다.

이를 토대로 연구팀이 재발 환자와 재발하지 않은 환자를 비교 분석한 결과 유의한 차이가 확인됐다. 인플릭시맙의 조기 사용으로 장내 궤양이 사라져 점막병변이 완전히 치료된 경우 6년 내 재발률이 절반을 조금 넘긴 55.5%로 확인됐다. 나머지는 생물학적 제제를 중단했어도 재발하지 않았다는 의미다.

또 이번 연구에선 인플릭시맙의 최저 혈중농도가 2.5㎍/㎖ 이하이면 상대적 재발 위험이 7.19배까지 떨어지는 것으로 확인돼 주사제 사용 중단에 대한 과학적 근거가 마련됐다.

최연호 교수는 “생물학적 주사제를 언제 끊을 수 있는지를 두고 학자들 사이에 공감대가 형성되지 않아 여전히 환자들이 부담을 안고 치료받고 있다”며 “이번 연구로 어떤 환자가 약물을 끊고, 어떤 환자가 치료를 이어갈지 선별할 수 있는 길이 열려 치료의 정확성과 효과를 높일 수 있을 것”고 말했다.


박정환 기자 superstar@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대한사회복지회-행복한날엔나눔

대한사회복지회-교육지원

거창군청

영암군청

경기도의회

오산시청

인천광역시교육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