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헬스플러스 > 메디컬

국내 의료진 지방줄기세포 연골재생 치료기전 논문 발표

박재우 미프로의원 원장, 호밍효과·엑소좀 회춘효과로 퇴행성 무릎관절염 치료

입력 2018-07-26 10:08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1
박재우 미프로의원 원장이 ‘국제분자과학저널’ 7월호에 게재해 줄기세포의 무릎연골 재생효과 기전을 밝힌 논문

 

2011년 세계 최초로 자가 지방줄기세포로 무릎 퇴행성관절염 환자를 성공적으로 치료한 사례를 논문으로 발표한 서울 청담동 미프로의원(옛 스템스의원) 박재우 원장이 이번엔 지방줄기세포 연골재생 효과 기전을 해명하는 논문을 국제학술지에 게재했다.

박재우 박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바이오의료기술개발사업의 지원을 받아 명지대 이상희 교수와 함께 ‘국제분자과학저널(International Journal of Molecular Science)’ 7월호에 해당 논문을 실었다.

지방줄기세포는 제대혈줄기세포나 골수줄기세포와 같은 중간엽 줄기세포다. 2009년부터 퇴행성관절염, 슬개골연골연화증, 반월상연골파열 연골재생 등의 치료에 사용돼왔다. 2011년 박 원장이 연골재생 치료사례를 논문으로 발표하자 전 세계 많은 의사들이 같은 치료를 시도하면서 동일한 결과를 입증해 이 분야의 선도자임을 입증했다.



그동안 지방줄기세포의 연골재생 치료 기전에 관해서는 확립된 게 없어 그동안 의과학자들은 이를 규명하려고 지방줄기세포를 관절강내에 주사하거나, 관절내시경을 이용해 주입하거나, 심지어 개복수술로 주입하는 등 다양한 치료 패턴을 시도해왔다.

박 박사는 논문에서 “줄기세포는 손상된 부위를 스스로 찾아가 이를 회복시키는 호밍효과(homing effect)를 보이기 때문에 굳이 관절내시경이나 개복수술을 하지 않고도 주사로 관절강에 주입만 해도 동일한 치료효과를 볼 수 있다”고 결론지었다. 이 논문에 따르면 줄기세포가 무릎 관절에 주입되면 연골 병변에 가서 붙고(호밍효과), 뿌리를 내리면서 여러 종류의 재생인자(trophic factors)를 분비한다. 여러 연골 재생인자 중 하나가 근래에 각광받고 있는 엑소좀(exosome)이다.

논문은 “줄기세포 엑소좀은 사멸하려는 세포들을 활성화(rejuvenation·회춘)하는 효과가 있다”며 “줄기세포가 손상된 연골에 붙어서 죽어가는 연골세포를 살려줌으로 해서 연골재생 효과를 낸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무릎 외에도 엉덩이 고관절, 발목관절, 손목관절 등에 발생한 다양한 관절염에도 동시적으로 효과를 발휘하고 수술도 별 필요가 없다는 설명이다. 

 

2
박재우 원장 올해의 사례 보고

 

박재우 박사는 “줄기세포를 사용하면 무릎관절 외에도 손가락, 손목, 발목 등 모든 관절이 주사로 연골재생이 가능해진다며 “특히 심장이 좋지 않은 노년층은 전신마취가 치명적인 악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에 수술보다는 줄기세포 주사로 연골재생에 나서는 것을 권한다”고 말했다.

그는 2011년에 지방줄기세포 연골재생 치료 관련 논문으로 영국 바이오메드센트럴(BMC)로부터 ‘최고 증례임상 논문상’을 수상한 줄기세포 전문가다. 미국 캘리포이나주 남가주의대를 나와 2009년 서울 청담동에 줄기세포클리닉을 개원해 다양한 근골격계질환을 치료하고 있다. 미국서부터 줄곧 연구해온 줄기세포 재생의학 테크닉을 발전시키고 있고, 관련 특허도 다수 등록해놓은 상태다.

박정환 기자 superstar@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대한사회복지회-행복한날엔나눔

대한사회복지회-교육지원

거창군청

영암군청

경기도의회

오산시청

인천광역시교육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