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헬스플러스 > 메디컬

보라매병원, 8월부터 신포괄수가제 시범사업 실시

입원·처치료는 포괄수가, 수술시술 행위별수가 … 입원환자 진료비 부담 경감

입력 2018-07-31 17:26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서울대병원 운영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은 내달 1일자로 신포괄수가제 시범사업을 실시한다. 신포괄수가제는 입원기간 발생한 입원·처치 등 진료에 필요한 기본적인 서비스는 포괄수가로 묶고, 의사의 수술과 시술 등은 행위별수가로 별도 보상하는 제도다. 
기존 7개 질병군 포괄수가제는 단순한 외과수술에만 적용됐다. 이번에 변경된 신포괄수가제는 암·뇌·심장·희귀난치성질환 등 4대 중증질환과 복잡한 질환까지 포함시켜 더 많은 입원환자가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김병관 보라매병원장은 “신포괄수가제는 환자의 의료비 부담을 경감시켜 양질의 적정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며 “공공의료서비스를 더 폭넓게 제공하는 성장 발판으로 삼아 확대 시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정환 기자 superstar1616@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대한사회복지회-행복한날엔나눔

대한사회복지회-교육지원

인천광역시교육청

한국철도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