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부동산 > 부동산 칼럼

[기자수첩] 역세권 청년주택 공급, 구체적 계획과 보완책 마련 필요

입력 2019-05-06 15:39 | 신문게재 2019-05-07 23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19032501001849400083291
김동현 건설부동산부 기자

지난해말 박원순 서울시장은 서울시내 역세권 청년주택 추가공급 계획을 발표했다.

역세권 청년주택은 서울시가 2015년 발표한 ‘2020서울형 청년보장’ 4대 분야 중 살자리 대책의 하나로 역세권 규제를 완화해 청년임대주택을 대량 공급하겠다는 내용이다.

그러나 발표 초기부터 꾸준히 지적되고 있는 높은 임대료 문제에 대한 해결책이 아직까지 마련되지 않고 있다. 현재 마포와 용산에 짓고 있는 역세권 청년주택의 경우 월 80만~90만원대 임대료가 예상되고 있다. 주변 시세보다 저렴하다고 해도 청년층의 입장에서는 부담스러운 금액이다.



또한 강남권에 들어서는 역세권 청년주택 역시 비슷한 수준의 임대료가 예상되고 있다. 당초 서울시가 목표로 내세운 2022년까지 역세권 청년주택 8만가구 공급 계획도 구체적인 계획이 부족하다는 지적도 이어지고 있다.

역세권이라는 입지적 특성과 시세보다 낮은 임대료라는 조건을 충족시킬 만한 곳이 시내에 많지 않기 때문에 공급이 원활히 이뤄지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시는 청년주택 공급확대를 위해 역세권 용도상향 등 도심 고밀 개발을 해결책으로 내세웠지만 이마저도 어려운 모양새다.

서울시가 내세운 청년 역세권 주택의 공급 취지는 매우 좋다. 그러나 출범 초기부터 꾸준히 지적되고 있는 문제에도 귀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 이와 더불어 구체적인 공급 계획이 함께 수립돼야 한다.

 

김동현 건설부동산부 기자 gaed@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세종시청

남양주시의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