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카드뉴스

[카드뉴스] '끌림' 리어카를 아시나요?…폐지 수거 어르신들 돕는 따뜻한 동행

입력 2019-09-05 17:17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01
02
03
04
05
06
07
08
09
10
11
12
14
15
16
17

1,700,000명, 4,000원.
전국 폐지 수거 어르신들의 수와 그들이 하루종일 움직여 손에 쥐는 품삯입니다.

화려한 도시의 그늘. 삶 곳곳에서 그들을 마주치지만 우리는 애써 외면합니다.
‘더럽다’, ‘불쌍하다’, ‘도와드리고 싶다’, ‘...그런데 도와드릴 방법을 모르겠다’

서울대학교 경영전략실행학회 ‘인액터스’ 학생들은 폐지수거 빈곤 어르신들에 대해 고민했습니다. 그 결과, 학생들은 폐지 수거 리어카에 광고물을 부착하는 사업을 계획했습니다.



사회적 기업 ‘끌림’은 지난 2016년 이렇게 탄생했습니다.

월 10만원의 광고비는 어르신께 7만원, 리어카 수리를 담당하는 고물상에 1만원, 사업 유지를 위해 끌림이 2만원을 갖는 수익구조를 가지고 있습니다.

끌림과 함께 한 어르신들은 고정적 수입 뿐만 아니라 이전과는 다른 ‘노동의 의미’를 찾으셨다고 말합니다.

“이전에는 짐만 싣는 느낌이었는데 광고를 붙이니 다르다”, “나도 이제 세상에서 내 역할을 하는 것 같다”, “(끌림) 아이들이 상냥하다. 자주 보니 이제 외롭지 않다”

끌림에 광고를 의뢰한 지역 광고주들도 만족했습니다. 1Km내외를 천천히 움직이는 어르신들의 특성상 노출효과가 뛰어났기 때문입니다. 이전보다 10~15%의 매출 상승 효과와 함께 업체 이미지도 긍정적으로 바뀌었습니다.

끌림의 선한 영향력은 서울과 부산을 중심으로 꾸준히 퍼져 나가고 있습니다.
**서울지역 총 10개구 운영 / 부산지역 총 4개구 운영

최초 서울관악구 내 6개 리어카로 시작한 사업은 지금까지 40여 그룹의 끌림파트너들과 함께 광고를 집행했으며, 약 170여 분의 폐지 수거 어르신들과 따뜻한 동행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끌림은 미세먼지 마스크·방한용품·야간 반사판 광고지·응급처치 키트 제공, 문화행사 개최 등으로 어르신들의 삶을 다방면으로 응원하고 있습니다.

“우리 사회를 이끌어 갈 젊은 세대는 노인 문제를 외면하지 않고 직시해야 합니다. 끌림의 활동을 계기로 사회적 기여가 일반화되는 좋은 세상이 만들어지길 바랍니다.” -끌림 관계자 매체 인터뷰 중

일방적 지원이 아닌 존재의 의미를 북돋는 끌림. 희망의 리어카는 오늘도 힘차게 움직입니다.

사진=끌림, 게티이미지뱅크

기획: 이종윤 기자 yagubat@viva100.com
디자인: 김세희 기자 popparrot@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구리시의회

세종특별자치시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