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비바100 > Life(라이프) > 가족 ‧ 인간관계

[카드뉴스] 코로나19가 가져온 '뉴노멀'…2020 '부처님 오신 날' 신(新)풍경

입력 2020-04-29 10:53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01
02
03
04
05
06
07
08
09
10
11
12
13
14

오는 30일은 ‘부처님 오신 날’(불기 2564년)입니다. 불교에서 석가모니가 탄생한 음력 4월 8일은 ‘석가탄신일’, ‘사월 초파일’ 등으로 불리기도 하지만, 대한불교조계종은 2018년 ‘부처님 오신 날’로 공식 명칭을 변경했습니다.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가 기승을 부리고 있는 가운데 종교계에서는 행사 연기, 온라인 예배 등으로 모범적인 행보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정부는 지난 20일부터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를 완화하고, 전국의 종교 기관들이 두 달 만에 문을 열었지만 아직까지 ‘방심은 금물’이라는 전문가들의 의견이 지배적입니다.



이에 ‘부처님 오신 날’을 앞두고 있는 한국 불교계에서는 다양한 시도로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앞장서고 있습니다.


◇봉축 법요식 연기

한국불교종단협의회는 근대 불교 역사상 최초로 ‘부처님 오신 날’ 봉축 법요식을 기존 4월 30일에서 한 달 뒤로 연기했습니다.

대한불교조계종은 “올해는 4년에 한 번씩 돌아오는 ‘윤달(閏月)’이 있는 해로 윤4월 8일인 5월 30일로 초파일을 맞췄다”고 밝혔습니다.


◇봉축탑 점등식 최소화

광화문 광장 봉축탑 점등 행사도 기존 4월 8일에서 30일로 연기 됐습니다. 행사 당일엔 각 종단의 수장 등 불교 지도자 50여 명만 참석한 가운데 축소 진행됩니다.

올해 광화문을 밝히는 봉축등은 ‘황룡사 9층탑’을 본떠 제작됩니다. ‘황룡사 9층탑’은 선덕여왕이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모아 어려움을 극복하겠다는 *원력으로 세운 탑인 만큼 코로나19 극복 염원을 담았습니다.

*원력(願力): 불교인이 목적을 이루기 위해 갖는 내적인 결심과 그에 따르는 힘을 가리키는 불교용어


◇유튜브 법회

코로나19로 다수의 사찰이 사시예불과 기도회 등을 유튜브 방송으로 진행하고 있습니다. 특히 봉은사는 올해 처음으로 ‘부처님 오신 날’ 행사를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 할 예정입니다.

봉은사 주지 원명스님은 “급변하는 사회에서 다양한 연령대의 불자들과 소통할 수 있도록 창구를 늘려나갈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온라인 연등 접수

서울 조계사는 ‘온라인 연등 접수’를 도입했습니다. 매년 ‘부처님 오신 날’을 앞두고 불교 신자들은 사찰을 방문해 ‘등값’을 지불하고 연등에 자신과 가족들의 이름표를 붙인 뒤 소원을 빌곤 합니다.

조계사 주지 지현스님은 “코로나19 때문에 시작한 서비스지만 *신행생활에서 온라인의 장점을 살릴 수 있도록 계속 연구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신행생활(信行生活): 信心(신심)을 修行(수행)하는 生活(생활)을 뜻하는 불교용어

코로나19로 뒤바뀐 사회 분위기 속에 맞이하는 ‘부처님 오신 날’. 미뤄진 한 달 동안 부처님의 가르침과 깨우침을 되새기는 5월이 되길 바랍니다.


사진=연합, 게티이미지뱅크
기획·디자인: 김세희 기자 popparrot@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세종시청

남양주시의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