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비바100 > Leisure(여가) > 영화연극

[B그라운드] 신민아, 수영복 입고 '전투복이라 생각'한 이유?

한국 최초 다이빙 소재 영화 '디바'로 스릴러 연기 도전

입력 2020-08-13 13:39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디바
신민아, 이유영, 이규형이 선사하는 미스터리 스릴러 ‘디바’.(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수영복이 아니라, 전투복이라고 생각하고 연기했습니다.”(신민아)

신민아가 입을 악물었다.13일 오전 영화 ‘디바’온라인 제작보고회가 배우 신민아,이유영,이규형 그리고 조슬예 감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국내 최초 다이빙 소재의 미스터리 스릴러로 디바 이영(신민아)의 욕망과 광기를 다룬 미스터리 영화다.

신민아는 “시나리오의 강렬함이 셌다. 다이빙도 하고 감정을 표현하는 복잡함과 어려움이 있겠지만, 도전하고 싶었다”고 말문을 열었다.그간 신민아는 CF의 퀸이자 만인의 연인으로 대중과 소통해왔다. 남다른 캐릭터에 목말라 있었음을 증명하는 대목이기도 하다.이어“처음에는 수영복을 가리기도 하고 부끄러웠는데, 머리를 질끈 묶으면서 전투복이라 생각하고 연기했다“며 남다른 연기변신에 기대감을 높였다.



신민아가 맡은 이영은 전 세계적인 다이빙계 스타이지만, 어느 날 의문의 사고 이후 실종된 친구 수진(이유영)의 이면을 목격하게 되면서 점차 혼란을 겪는 인물이다.극중 최고의 자리를 지키려는 프로다움과 인간적인 감정을 끊임없이 오간다.

‘디바’에서 이유영은 이영의 절친한 친구이자 그 누구보다 피나는 노력을 해도 늘 뒤쳐지는 수진 역을 맡았다.이유영은 “영화에서 여자가 할 수 있는 캐릭터에 갈증을 느끼고 있는데 그 걸 해소시켜주는 시나리오였다.새로운 영화가 나올 수 있겠다는 확신이 들었다”며 작품에 대한 신뢰감을 높였다. 데뷔이후 늘 강렬한 변신을 해왔던 이유영 이기에 이번 작품의 선택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택시운전사’ 각색, ‘가려진 시간’의 각본을 쓴 조슬예 감독은 “박찬욱 감독님께 시나리오 리뷰를 부탁했다. 시나리오를 보고 이 제목을 말씀하시더라”면서 “‘디바’가 이탈리아로는 여신이고, 이란에서는 전설 속의 괴물, 악귀라는 뜻이 있다.주인공잘 어울리는 이중적인 의미라서 제목으로 짓게 됐다. 이자리를 빌어 박독님한테 감사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기도.‘디바’는 오는 9월 개봉한다. 

 

이희승 기자 press512@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안양시청

한국폴리텍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