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비바100 > Leisure(여가) > 더불어 문화

[비바100] 촘촘한 감염병 대응체계로 건강도시 만든다

[특별기고] 김미경 은평구청장

입력 2020-09-15 17:30 | 신문게재 2020-09-16 11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김미경 은평구청장
김미경 은평구청장(사진제공=은평구청)

도시계획가인 제프 스펙은 저서 ‘걸어다닐 수 있는 도시’(Walkable City)에서 “좋은 도시는 걸어 다닐 수 있는 도시”라고 언급한다. 그는 도시를 걷는 것은 도시에 활력을 불어넣는 데 유용한 수단이라고 강조한다. 최근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스포츠 관련 시설이 폐쇄된 가운데 한적한 곳에서 걷기를 한다면 부족한 운동량에도 도움이 될 듯 하다. 


건강도시는 단순한 개념이 아니다. 특히 코로나19 대유행에서 건강은 매우 중요한 키워드이다. 세계보건기구에 따르면 건강도시란 도시의 물리적, 사회적, 환경적 여건을 창의적이고 지속적으로 개발해 나아가는 가운데 개인의 잠재능력을 최대한 발휘하며 지역사회의 참여 주체들이 상호협력하며 시민의 건강과 삶의 질을 향상하기 위하여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가는 도시를 말한다.

중국 장수성 장지앙강과 타이창, 일본 후쿠로이시 등처럼 강력한 정치적 지원, 각 분야 간의 협력, 적극적인 시민들의 참여, 생활터전의 활동적 통합, 건강 프로필과 지역 활동 계획의 개발, 국가와 국제적 네트워크 등을 포함한다. 그 조건 또한 까다롭다. 깨끗하고 안전하며 질 높은 도시의 물리적 환경, 장기적으로 지속 가능한 생태계, 계층 간 부문 간 강한 상호지원 체계와 착취하지 않는 지역사회, 개개인의 삶, 건강 및 복지에 영향을 미치는 문제에 대한 시민의 높은 참여와 통제, 시민들의 다양한 만남, 상호작용 및 의사소통을 가능하게 하는 기회와 자원에 대한 접근성, 높은 수준의 건강과 낮은 수준의 질병 발생 등의 요건들이 양립할 뿐 아니라 서로를 증진시키는 도시 행태를 일컫는다.

이 같은 건강도시를 꿈꾸며 은평구에서는 관내 전역을 잇는 은평둘레길 5개 코스를 지속적으로 정비해 누구나 걸을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서 오랜 시간 노력해 왔다. 주민들의 걷기문화 장려를 위해 11월 11일 걷기데이를 만들어 다양한 걷기 캠페인 콘텐츠를 개발 중이기도 하다. 음악이 흐르는 불광천을 걷다보면 마음은 힐링되고 몸은 가벼워진다.



최근 ‘걸음이 행복한 은평’이 가져다 준 선물을 받았다. 은평구는 전국 102개 광역 및 기초지방자치단체 회원도시를 대상으로 우수 건강 도시사례를 발굴해 선정하는 건강도시 분야 공모전에서 ‘대한민국 건강도시상 대상’을 수상 했다.

은평에서는 노인들이 치매예방 로봇인 ‘실벗’에게 체조를 배운다. 코로나19로 사람 간 교류가 단절된 노인이 로봇과 소통하며 치매를 예방할 수 있다. 실벗은 얼굴에 다양한 표정을 짓고 노인의 기억력과 판단력 등 인지능력에 도움이 된다. 정보통신기술(ICT)을 주민건강과 연결한 것이다.

또한 코로나19 확산세에 따른 코로나 우울에 대응해 심리방역에도 주력하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한 구청내 직원들의 스트레스 관리를 위해 심리상담 전문가와 일대일 상담을 실시 중이다. 주민들을 위한 온라인을 통한 심리지원상담도 진행할 예정이다. 1인가구 장애인·노인, 정신건강 취약가구 등을 선별해 ‘찾동 정신건강 복지플래너’도 운영한다. 심리방역으로 건강도시를 지킨다.

은평도 코로나19 사태 초기 관내 대형병원의 확진자 발생으로 지역사회의 불안감이 고조되는 위기를 겪었다. 하지만 서울시와의 밀착 공조 속에서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운영하고 정부·종교단체간 협업과 협치로 감염병 대응체계를 구축해 최근 코로나19 재유행에 대응하고 있다. 또한 온라인을 활용해 감염으로부터 안전한 비대면 행정으로의 변화를 시도하고 있다. 감염병으로부터 주민의 삶을 보호하는 철저한 감염병 대응체계가 건강도시를 만든다.

마스크 없이 불광천을 거닐며 북한산을 바라보던 순간이 떠오른다. 불광천을 걷다가 주변 맛집에 들어가 시끌벅적 맛난 음식을 먹던 그때가 참 행복한 시절이었다. 그때로 되돌아가고 싶은 심정은 온 국민이 마찬가지일 것이다. 코로나19는 이제 일상이 됐다. 단기간에 끝날 사안이 아니다. 촘촘한 감염병 대응체계를 만들어 더 굳건한 건강도시를 만들어야 한다.

 

김미경 은평구청장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세종시청

구리시의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