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비바100 > Leisure(여가) > 방송·연예

‘싱어게인’ 펌 라인, 역대급 대결 펼친다…“천군만마 얻은 느낌” 11호 파트너는?

입력 2020-12-07 22:2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포맷변환]1
[포맷변환]2


‘싱어게인’의 최강 참가자 ‘펌 라인’이 팀 대항전에서 만난다.

7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싱어게인-무명가수전’(이하 ‘싱어게인’) 4회에서는 더욱 치열해진 본선 2라운드 ‘팀 대항전’이 펼쳐진다.



특히 지난 방송 말미 ‘펌 라인’의 역대급 대결이 예고돼 큰 화제를 모았다.

‘누구 없소’로 ‘찐 무명’의 반란을 이끌며 유튜브 조회수 550만 뷰를 넘긴 63호와 박진영의 ‘허니’로 심사위원의 마음을 사로잡은 30호 가수가 한 팀을 이뤘고, 허스키한 목소리의 주인공 10호와 정통 헤비메탈의 반란을 보여준 29호 가수가 한 팀을 이뤄 경쟁을 펼친다.

이들의 대진이 공개되자 심사위원들도 “결승전 같다” “이건 운명의 장난이다”라고 놀라워했다.

MC 이승기가 두 팀에게 각오를 묻자 30호 가수는 “나만 (네 명 중) 어게인이 하나 모자라서 달성해야 할 숙제가 남아있는 느낌”이라며 “전투력이 상승한 무대를 보여주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10호 가수는 “40대를 거치며 겪은 세월과 감성으로 승부하겠다. 조심하길 바란다”고 기선제압에 나섰다.

한편, 지난주 감동의 ‘비상’ 무대를 선보이며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장악한 11호의 2라운드 준비 과정도 공개된다.

파트너와 특별한 교감을 나누며 찰떡 호흡을 자랑한 11호 가수는 “천군만마를 얻은 느낌”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특히 참가자들이 입을 모아 ‘가창력 끝판왕’이자 강력 우승 후보로 점찍었다는 후문.

한편 ‘싱어게인’의 2라운드 팀 대항전 무대는 오늘(7일) 밤 10시 30분 JTBC와 디스커버리 채널에서 방송된다.

김세희 기자 popparrot@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안양시청

한국폴리텍대

경상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