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금융 > 은행

우리금융, 소상공인 100곳 지원…임대료 지원사업도 지속

입력 2020-12-27 15:35 | 신문게재 2020-12-28 9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201227029678_AKR20201225052100002_01_i

 


 

우리금융그룹은 소상공인 100곳을 선정해 ‘우리동네 善(선)한 가게’ 지원 사업을 시행한다고 27일 밝혔다.

우리은행은 영업점을 통해 영업점 인근에 있는 선한 소상공인 추천 접수를 하고 있다. 대상자로 선정되면 △업체당 생활자금 최대 100만원 지원 △우리은행 영업점 디지털 포스터 및 ‘우리WON뱅킹’을 활용한 가게 홍보활동 지원 △우리카드 오픈마켓인 ‘위비마켓’ 입점을 통한 마케팅 지원을 받는다. 우리금융은 내년 1월 중순에는 ‘우리동네 善한 가게’ 자체 홈페이지를 통해 전국의 소상공인들을 대상으로 신청받을 예정이다.

이와 함께 우리금융그룹은 우리은행 소유 건물에 임차 중인 소상공인, 영세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내년 1월부터 6개월 간 월 임대료 30%를 감면해주기로 했다.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격상 시에는 영업중단 업종에 대해 임대료를 전액 면제해줄 방침이다.

유혜진 기자 langchemist@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대한사회복지회-행복한날엔나눔

대한사회복지회-교육지원

거창군청

영암군청

경기도의회

오산시청

인천광역시교육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