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산업·IT·과학 > IT·모바일·방송통신·인터넷

LG CNS, 실시간 다중 통역 솔루션 '오렐로' 출시

입력 2024-05-20 09:39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인스타그램
  • 밴드
  • 프린트
LG CNS '오렐로' 개발
LG CNS 임직원이 ‘오렐로’로 실시간 통역을 제공받고 있다. (사진제공=LG CNS)
LG CNS는 화상회의 다중 통역 솔루션 ‘오렐로’를 개발해 출시했다고 20일 밝혔다. 오렐로는 국제공용어인 에스페란토어로 ‘귀’를 뜻한다.

오렐로는 음성만으로 약 100개 언어를 구별하고, 회의 참여자들이 사용하는 언어로 동시통역하는 솔루션이다.

예를 들어 한국인이 △베트남인 △미국인 △일본인과 화상회의를 주최한 뒤 “LG CNS의 ‘DAP Gen AI 플랫폼’을 소개하겠습니다”라고 말하면 오렐로는 해당 발언을 한국어로 인식한다. 이후 오렐로는 인식한 내용을 △베트남어 △영어 △일본어로 곧장 옮겨 채팅창 형태의 자막으로 회의 참여자들에게 제공한다. 이어 베트남인이 질문할 경우 베트남어를 △한국어 △영어 △일본어 등으로 동시통역하는 식이다.

오렐로의 차별점은 3개 이상의 다국어 동시통역이 가능하다는 점이다. 일반적인 화상회의 통역 솔루션은 회의 참여자들의 사용 언어와 무관하게 영어 등 1개 국어로만 통역한다.

오렐로는 생성형 AI를 기반으로 ‘회의록 작성 기능’도 서비스한다. ‘오렐로’는 이용자들이 1시간가량 진행한 회의를 A4 한 페이지 내외로 정리한다. LG CNS는 회의록 작성에 최적화된 프롬프트를 오렐로에 적용했다. 회의록 정리 과정에 오픈AI의 LLM(대형언어모델) ‘GPT’를 활용한다. 이 밖에 사용자가 원하는 단어와 문장을 찾는 ‘키워드 검색’, 모든 회의 대화와 자막 내용을 다운로드하는 ‘전체 대화 저장’ 기능을 탑재했다.

LG CNS는 △제조 △금융 △물류 등 각 산업 영역별 전문용어를 오렐로에 학습시키고 있다. 예를 들어 이용자가 ‘비오엠’이라고 말할 경우 오렐로는 제조 영역에서 쓰이는 ‘BOM(Bill of Material)’으로 인식하고 한국인에게는 ‘자재명세서’라고 자막을 제공한다.

LG CNS는 클라우드 기반 애플리케이션 개발 역량을 바탕으로 화상회의에 최적화된 다중 통역 솔루션 오렐로를 구현했다. 오렐로는 현재 MS가 서비스하는 화상회의 플랫폼 ‘팀즈’ 앱을 통해 사용할 수 있다. LG CNS는 향후 팀즈 외 다른 화상회의 플랫폼에서도 오렐로를 확대 적용할 예정이다.

LG CNS는 ‘오렐로 모바일’도 개발 중이다. 오렐로 모바일은 외국인과의 대면 소통을 위해 휴대폰에서 사용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이다. 오렐로 모바일 이용자는 자신과 상대방의 발언을 실시간 통역 자막으로 확인할 수 있다. LG CNS는 추후 오렐로를 PC, 휴대폰 등 다양한 기기에서 사용 가능한 통역 솔루션으로 고도화할 계획이다.

LG CNS CTO 김선정 전무는 “오렐로를 통해 사내 임직원들의 글로벌 기업과 업무 효율성을 높이겠다”며 “향후 외부 기업 고객에게도 오렐로를 서비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준영 기자 pjy60@viva100.com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밴드
  • 인스타그램
  • 프린트

기획시리즈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