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문화 > 방송 · 연예

[B그라운드]금의환향 양준일 “연예활동 안해도 한국에서 살고 싶어요”

입력 2019-12-31 16:34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Untitled-2
가수 양준일이 31일 오후 서울 광진구 세종대 대양홀에서 열린 팬미팅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연합)

 

“와우~ 지금 여기 계신 분들이 저를 만나러 온 분들 맞나요?”

 

세밑인 31일 서울 세종대학교 대양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 무대에 선 가수 양준일(50)은 자신의 눈을 비비며 화들짝 놀란 표정을 지었다. 그는 “기자 간담회라고 하면 3~4명 올 줄 알았는데 이런 경우는 처음이다”라며 “일주일 전만 해도 서버(종업원)였는데 여러분들이 나를 보러 왔다는 게 믿기지 않는다”고 거듭 감사하다고 강조했다.

1991년 ‘겨울 나그네’로 데뷔, ‘리베카’, ‘가나다라마바사’ 등의 히트곡을 부른 양준일은 올해 ‘뉴트로’ 열풍의 최고 수혜자로 꼽힌다. 당시 양준일이 선보인 개성강한 음악과 앞서가는 패션이 최근 유튜브에서 90년대 음악을 스트리밍 해주는 ‘온라인 탑골공원’에서 화제를 모은 것.

 

누리꾼들에게 ‘90년대 GD’라는 애칭으로 불렸던 양준일은 잊혀진 옛 가수를 조명하는 JTBC ‘슈가맨’에 출연하며 신드롬의 주인공이 됐다. 시대를 앞서갔던 가수가 미국의 식당에서 서빙을 하며 지내는 사실도 놀랍지만 당시 그를 매몰차게 대했던 출입국관리소 직원의 횡포와 그럼에도 고국에 여전한 애정을 품은 양준일의 인품에 대중은 더욱 매료됐다.  

 

양준일
가수 양준일이 31일 오후 서울 광진구 세종대 대양홀에서 열린 팬미팅 기자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

양준일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도 “연예활동을 하지 않아도 한국에서 살고 싶다”며 정착의사를 밝혔다. 그는 “힘든 일이 많았지만 힘든 일만 있었던 것은 아니다. 미국인들에게 받을 수 없었던 따뜻함을 준 분들과 더 좋은 추억들을 간직하고 있다”며 “과거가 더 이상 나를 괴롭히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자신을 잊고 지내 미안해하는 팬들에게도 “내게 미안할 필요가 없다”고 “지금 나를 환영해주면 과거의 일들을 잊게 된다”고 덧붙였다.

양준일의 높은 인기에 방송가와 광고계의 러브콜이 뜨겁다. 이미 그는 롯데홈쇼핑의 광고모델로 낙점됐다. 양준일은 팬들을 위해 음반 재발매와 에세이 출간도 준비 중이다. 그는 “내 음반이 중고시장에서 고가로 팔린다고 하더라. 예전 곡들을 편곡하고 녹음할 계획”이라며 “내 생각을 글로 표현한 책을 준비 중”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갑작스런 인기에 일희일비하지 않으려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양준일은 “원하는 걸 내려놓으면 현실을 받아들이게 된다”며 “돌이켜 보면 20대에 간절히 꿈꿨던 것을 지금은 원하지 않는다. 어린 시절 자전거를 갖고 싶어했지만 지금은 갖고 싶어하지 않는 것과 같다. 당시엔 중요했던 것이 그렇게 소중하지 않다는 걸 알게 되면 마음 고생을 덜하게 될 것”이라고 조언했다.

50대의 나이에도 변함없는 외모와 늘씬한 몸매를 자랑하는 양준일은 “하루 14시간 일하며 식단을 조절한 게 비결”이라고 비결을 귀띔했다. 그는 “서빙 일을 할 때 바쁘면 16Km정도 걸은 것으로 스마트워치에 기록됐다. 점심을 먹으면 졸려서 일부러 적게 먹곤 했다”고 털어놓았다. 패션 감각에 대해서는 “쇼핑을 좋아한다”며 “어느 정도 타고나야 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도 ‘90년대 GD’라는 별명에 대해서는 “지드래곤과 비교하는 건 좋지만, 당사자가 어떻게 받아들일지 모르겠다”며 겸손을 보였다.

양준일은 이날 기자간담회 뒤 같은 장소에서 ‘양준일의 선물’이라는 타이틀로 오후 4시와 8시, 두차례에 걸쳐 팬들을 만난다. 이날 팬미팅 입장권은 1회차 1800석, 2회차 3600석이 지난 20일 예매 시작과 동시에 매진됐다.

조은별 기자 mulgae@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대한사회복지회-행복한날엔나눔

대한사회복지회-교육지원

오산시청

인천광역시교육청

한국철도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