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문화 > 영화

영화 '블루 아워'심은경, "안주하지 않을 것"

"어른들의 성장통 담은 작품"
영화 '신문기자'전 촬영한 작품
국내 '바닷마을 다이어리'로 국내 팬층 두터운 카호 출연

입력 2020-07-20 18:57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블루아워
일본 유명 하코타 유코 감독의 데뷔작으로, 제22회 상하이국제영화제 아시아신인부문 최우수 감독상을 수상한 ‘블루아워’.(사진제공=오드AUD)

 

“여기서 안주하지않겠습니다.”

영화 ‘신문기자’로 한국인 최초로 일본 아카데미상 최우수 여우주연상을 거머쥔 배우 심은경이 남다른 각오를 밝혔다.20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블루 아워’언론시사회 및 라이브 콘퍼런스가 진행돼 심은경, 하코타 유코 감독이 온라인으로 참석했다.

‘블루 아워’는 완벽하게 지친 CF 감독 스나다(카호)가 돌아가고 싶지않았던 고향으로 자유로운 친구 기요우라(심은경)와 여행을 떠나며 시작되는 특별한 이야기를 다룬 영화다.하코타 유코 감독의 데뷔작으로, 심은경은 이 영화로 다카사키 영화제에서 카호와 공동으로 최우수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극중 심은경은 밝고 낙천적인 역할로 매사에 심드렁한 친구 스나다를 이끌고 고향으로 여행을 떠나는 인물이다. 본인의 캐릭터에 대해 “독특하고 판타지 같아서 디즈니 애니메이션에 많이 나올법한 인물”이라고 밝힌 그는 “어른이 겪는 성장통을 느꼈다. 개인적으로 아역배우에서 성인 배우로 넘어가면서 비슷한 감정을 느꼈다”며 솔직한 속내를 밝혔다.

유명세는 ‘신문기자’로 떨쳤지만 일본어 연기도전은 ‘블루 아워’가 먼저다. 심은경은 “다양한 나라에서 활동하고 싶었다. 개인적으로 일본 영화를 많이 좋아해서,그 색깔을 내가 입어보면 어떨까 싶은 생각으로 도전했다”고 말했다. 이어 “외국어 연기는 항상 어렵다.지금도 꾸준히 레슨을 받고 있다. 여기서 더 안주하지 않고 지금처럼 해왔던 것처럼 계속 이어나가고 싶다”고 강조했다.

하코타 유코 감독은 심은경을 캐스팅한 이유에 대해 “고민을 하던 차에 심은경 배우가 일본에서 활동을 한다는 소문을 듣고 ‘잡아야 한다’는 생각만 들더라”면서 “대본을 읽고 해석한 이야기를 들어 보니 상당히 어른스럽고 스토리 핵심을 제대로 파악하고 있더라. 이 배우가 하길 정말 잘했다고 생각한다”고 만족스러움을 드러냈다. ‘블루 아워’는 오는 22일 개봉한다.

 

이희승 기자 press512@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