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9-07

조준호 사장 "'V20' 배터리 안전성 노력할 것…'갤노트7' 리콜은 호재인지 몰라"

 
7일 오전 서울 LG전자 서초 R&D 캠퍼스에서 프리미엄 스마트폰 'LG V20' 공개 행사가 열렸다.
 
이날 질의응답에서는 지난 '갤럭시 노트7' 리콜 사태를 의식한 질문이 많이 나왔다.
 
배터리를 탈착형으로 채택한 이유에 대해서 LG전자 조준호 사장은 "V20이 대화면으로 나오다 보니 카메라나 동영상을 이용하면 배터리 사용이 많을 것 같아서 탈착식을 채택했다"고 밝혔다.
 
이어 배터리 안전성에 대해서는 "안전성에 대해서는 최대한 사전 품질 테스트와 같은 방법으로 최선을 다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갤노트7' 리콜 사태와 곧 출시할 아이폰7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냐는 질문에는 "호재가 될지 아닐지는 잘 모르겠다"며, "우리 나름의 독특한 가치를 심으려고 애를 썼기 때문에 다른 회사를 의식하기보다는 우리가 고객들에게 어떻게 평가받느냐가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정리했다.
 
한편, LG 'V10'의 후속 모델로 나온 'V20'은 세계 최초의 전·후면 광각 카메라와 원음에 가까운 소리를 제공하는 '쿼드 DAC(Quad Digital to Analog Converter, 디지털-아날로그 변환기)'를 탑재한 LG전자의 새로운 야심작이다.
 
'티탄', '실버', '핑크' 등 3가지 색상과 3,200mAh 용량의 탈착형 배터리를 탑재한 V20은 이달 말에 출시될 예정이다.
 
최민석 기자 yullire@viva100.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