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9-20

[현장 영상취재] 신동빈 회장 검찰 출석, 시민이 던진 종이 뭉치에 봉변당하기도

 
롯데그룹 총수인 신동빈 회장이 20일 오전 서울 중앙지방검찰청에 출석했다.
 
많은 취재진이 몰린 가운데 인터뷰 직전 한쪽에 있던 시민이 손에 쥐고 있던 유인물을 신동빈 회장 얼굴 쪽으로 집어던져 모두를 놀라게 했다.
 
신동빈 회장은 1,900억 원대 횡령·배임 혐의를 인정하냐는 질문에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 검찰의 수사에 성실히 협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300억 비자금 조성과 탈세 혐의에 대해서도 "검찰에서 자세히 답변할 것"이라는 짧은 대답으로 일관했다.
 
이날 신동빈 회장은 피의자 신분으로 해외 인수·합병 과정에서 발생한 손실을 다른 계열사에 떠넘기거나 특정 계열사로 이전하는 등 횡령과 배임 혐의에 대해 조사받는다. 수사에서 드러난 부분은 롯데건설과 관련된 300억 원대 비자금 조성 의혹과 횡령 및 배임 혐의 등 관련된 액수가 2천억 원에 달한다.
 
검찰은 지난주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과 소진세 롯데 정책본부 대외협력단장 등을 잇달아 소환하면서 롯데그룹 경영 비리에 대한 전방위적 수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번 소환으로 수사를 시작한 지 석 달여 만에 그룹 총수인 신동빈 회장까지 모두 조사함으로써 롯데 수사는 마무리 국면에 접어들었다.
 
검찰은 그동안 300여 명의 그룹 관계자를 조사했고, 80억 원대 횡령·배임 혐의를 받았던 신영자 롯데장학재단 이사장과 기준 전 롯데케미칼 사장을 구속기소 했다.
 
한편, 이번 수사와 관련해 '롯데의 2인자'로 불렸던 이인원 그룹 정책본부장이 소환을 하루 앞두고 스스로 목숨을 끊는 일이 있었다.
 
최민석 기자 yullire@viva100.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