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09

[브릿지영상] '흥부' 정우가 故 김주혁 향해 어렵게 꺼낸 한마디 "많이 보고 싶습니다"

 
배우 정우가 故 김주혁을 향해 어렵게 한마디를 꺼냈다.
 
김주혁의 유작인 영화 '흥부'(감독 조근현) 제작보고회가 9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렸다.
 
이날 제작보고회에 조근현 감독을 비롯해 배우 정우, 정진영, 정해인, 김원해, 정상훈이 참석했다.

이날 故 김주혁에 대해 한마디 해달라는 말에 정우는 한참을 말을 잇지 못한 뒤 어렵게 "많이 보고 싶습니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정우는 "김주혁 형과 촬영했던 게 아직도 많이 기억난다"며, "후배인 나를 많이 안아주고 묵묵히 응원해준 기억이 아직도 생생하다. 영화 마지막 장면에서 김주혁 형이 하는 내레이션이 있다. 주혁 형의 목소리와 말 등 그 지점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며 故 김주혁을 추억했다.
 
한편, 고전소설 '흥부전'을 재해석한 '흥부: 글로 세상을 바꾼자'는 붓 하나로 조선 팔도를 들썩이게 만든 천재작가 흥부가 남보다 못한 두 형제로부터 영감을 받아 세상을 뒤흔들 소설 흥부전을 집필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사극 영화다.
 
영화 '흥부'는 오는 2월 개봉된다.
 
최민석 기자 yullire@viva100.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