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0

[브릿지영상] 또다시 신인상 받은 워너원, 떠내려갈 듯한 놀라운 함성 속 등장 (2018 골든디스크)

 
'괴물 신인' 워너원이 2018년 첫 신인상을 수상했다.
 
'제32회 골든디스크 어워즈' 시상식이 10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일산서구 킨텍스에서 열렸다.
 
이날 시상식에 앞서 열린 레드카펫에는 진행을 맡은 이승기, 이성경을 비롯해 워너원, 방탄소년단, 트와이스, 레드벨벳, 여자친구, 비투비, 위너, 혁오, 헤이즈, 수란, 볼빨간사춘기, 윤종신, 악동뮤지션 이수현 등과 시상자로 나선 배우 여진구, 이세영, 홍종현 등이 참석했다.

이날 우레와 같은 함성 속에서 레드카펫을 밟은 워너원은 "2018년 처음으로 시상식에 참가하게 됐다. 오늘 멋진 무대 보여드리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멤버 하성운은 "사실 여기 바로 옆에 집이 있다"며, "킨텍스에 어렸을 때부터 많이 놀러 오고 했는데, 이렇게 제가 시상식에 킨텍스로 초대돼서 너무 신기하고 정말 감사한 것 같다. 열심히 하는 워너원이 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제32회 골든디스크 어워즈'는 음원과 음반 판매량을 기준으로 한 해 동안 가장 사랑받은 대중가요와 뮤지션을 선정하는 시상식으로 이날 오후 5시부터 JTBC와 JTBC2를 통해 생중계됐다.
 
최민석 기자 yullire@viva100.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