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7

[브릿지영상] '골든슬럼버' 김성균·김대명이 강동원과 친구? 시작 전부터 '빵빵' 터지는 '동갑 케미'

 
배우 김성균과 김대명이 강동원과 동갑내기인 사실을 밝혔다.
 
영화 '골든슬럼버'(감독 노동석) 제작보고회가 17일 오전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열렸다.
 
이날 제작보고회에 노동석 감독을 비롯해 배우 강동원, 김의성, 김성균, 김대명이 참석했다.
 
이날 진행을 맡은 MC 박경림은 "영화처럼 실제로 강동원, 김성균, 김대명이 동갑이다. 김성균이 강동원과 '생각도 외모도 닮아서 편했다'더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에 김성균은 "우리 둘 다 눈이 두 개 있고, 팔다리도 두 개다. 특히, 마음과 정서가 가장 닮았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골든슬럼버'는 광화문에서 벌어진 대통령 후보 암살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된 한 남자의 도주극을 그린 작품이다.
 
영화 '골든슬럼버'는 오는 2월 14일 개봉한다.
 
최민석 기자 yullire@viva100.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