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9

[브릿지영상] '국가부도의 날' 김혜수X유아인, 어려운 '경제 용어·영어 대사'까지 완벽 소화?

 
배우 김혜수와 유아인이 '국가부도의 날' 관람 소감을 전했다.
 
영화 '국가부도의 날' 언론시사회가 19일 오후 서울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렸다.
 
이날 최국희 감독을 비롯해 배우 김혜수, 유아인, 허준호, 조우진이 참석했다.

김혜수는 "경제 전문가이다 보니 당연히 수반되어야 하는 것들이 있어 쉽지 않았다. 대부분 생경한 단어들로 구성된 문장들이었다. 이 사람 직업 내에서 생활 용어로 체화해야 했다"며 역할 소화를 위해 어려웠던 점을 꼬집었다.
 
이어 "당시 경제 상황 공부가 필요해 경제적인 지식이 없는 사람의 기준으로 경제 강의를 들었다. 영어 대사도 경제 용어를 체화하는 만큼 비슷할 정도로 어려웠다. 일상적인 용어가 아니라 충분히 시간을 갖고 연습했다"며 극복 과정을 덧붙였다.
 
유아인은 '국가부도의 날'에 대해 "한국 영화에서 크게 다루지 않았던 경제 관련 이야기를 중점적으로 다루고 있고 그 이야기가 쉽지 않을 수 있지만, 충분히 복기해볼 만한 이야기라고 생각한다. 지금 사는 우리 이야기나 태도에 대해 영향을 줄 수 있을 만한 이야기가 되지 않을까 싶어서 참여했고 그러길 바란다"고 설명했다.
 
한편, '국가부도의 날'은 국가 부도까지 남은 시간 단 일주일, 위기를 막으려는 사람과 위기에 배팅하는 사람, 그리고 가족과 회사를 지키려는 평범한 사람까지, 1997년 IMF 위기를 둘러싼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오는 28일 개봉한다.
 
최민석 기자 yullire@viva100.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