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문화 > 영화

'프라이드' 높은 사람들 모두 모여라

서울프라이드영화제 오는 30일부터 7일간 개최

입력 2015-10-05 19:07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서울프라이드영화제
국내 유일의 퀴어영화제인 ‘서울프라이드영화제’가 오는 30일부터 열린다.(사진제공=영화제사무국)

국내 유일의 퀴어 영화제인 서울LGBT영화제가 새롭게 변신했다.

 

5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의 한 음식점에서 2015 서울프라이드영화제(구 서울LGBT영화제)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이날 김조광수 집행위원장은 “올해부터 이름을 바꾸고 개최 시기도 바꿨다. 할로윈 파티가 있는 10월 30일 개막해 11월 5일간 진행된다”고 밝혔다.

LGBT라는 용어로 다 담아낼 수 없는 성소수자그룹(AIQ로 약칭되는 무성애자, 인터섹스 등)을 모두 포괄하는 이번 영화제는 세계 여러나라의 성소수자 운동에서 공통으로 사용하기 시작한 상징적인 단어 ‘프라이드’(PRIDE)에서 이름을 따왔다. 

 

집행위원회 측은 작년까지 매년 5월 말에서 6월 초에 개최했던 이번 영화제를 올해부터 성소수자영화제가 많이 열리는 10월 말로 그 시기를 옮겨 해외 영화제와의 연대를 도모하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개막작은 지난해 제67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퀴어 종려상을 수상한 매튜 워쳐스 감독의 ‘프라이드’가 선정됐다. 1984년 영국 대처 총리시절 광산 노동자 파업을 지지하는 성소수자 활동가들의 연대 과정을 그린다.



페막작은 토론토국제영화제의 화제작 ‘프리헬드’다. 폐암으로 죽어가는 레즈비언 경찰이 자신이 죽은 후에도 반려자가 유족 연금으로 현재의 집에서 계속 생활하길 바라지만 이를 인정하지 않는 미국 뉴저지주 정부를 상대로 법적투쟁을 하는 이야기로 실화를 바탕으로 한 다큐멘터리를 장편화 한 작품이다. 

 

2015 서울프라이드영화제는 10월 30일부터 11월 5일까지 7일간 서울극장, 시네마테크전용관 서울아트시네마, 독립영화전용관 인디스페이스에서 진행된다. 총 22개국 35편의 영화가 상영된다. 

 

부산=이희승 기자 press512@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한국철도공사

대구광역시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