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생활경제 > 유통

[공존현장을 가다 ⑬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 수중로봇 개발업체 타스글로벌 피동근 이사 "부산센터 도움으로 판로 찾고, 상용화도 앞둬"

[공존-성장과 나눔의 시장경제]

입력 2016-07-25 07:0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clip20160724111313
피동근 타스글로벌 이사가 지난달 16일 브릿지경제와의 인터뷰를 갖고 있다.

 

 

“기술만 가지고 창업을 했는데 막상 창업을 하고 나니 막막했다. 사업에 있어 가장 중요한 정보와 네트워크가 부족한 스타트업(신생벤처)의 입장에서 어디서부터 시작해야할 지 갈피를 잡을 수가 없었다.”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이하 부산센터)입주 기업인 수중로봇 제조업체 피동근 타스글로벌 이사의 말이다.

지난 2014년 8월 문을 연 타스글로벌은 수중에서 선박 밑바닥을 청소·검사하는 로봇, 수리조선용 수리·보수 로봇 등을 자체개발하고 관련된 서비스를 제공한다. 그동안 잠수사들이 하던 선박 하부에 붙어 있는 해조류 등을 청소하는 수중 로봇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피 이사는 “대형 선박은 축구장 2~4개 길이의 구조물인데 육상, 수중 선박 표면 관리는 수작업에 의존하고 있어 극도로 비경제적”이라면서 “타스글로벌에서 개발한 수중 로봇은 수압, 해류에 제한을 받지 않기 때문에 지속적으로 수중에서 작업할 수 있으며 잠수사 대비 10배 빠르게 작업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최근엔 타스글로벌의 수중 로봇이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상용성과 산업 파급력을 인정하는 신기술인증을 획득하기도 했을 정도로 기술적인 면에서는 자신이 있었다.

하지만 요트 사업을 하다가 아이디어 하나로 제품 개발에 뛰어들고 창업을 한 피 이사에게 수중로봇이 필요한 수리 조선소들과 접촉할 수 있는 정보와 네트워크가 전혀 없었다.

피 이사는 “부산센터가 직접 수요자들을 연결 시켜 준 덕분에 고객들의 요구를 제품에 반영시키면서 상용화를 마칠 수 있었다”며 “올 하반기에 관련 대기업과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하반기 국내에서 상용화가 이뤄지면 글로벌 시장 진출에 나설 것”이라며 “그때 또 부산센터의 도움이 필요할 것 같다”며 활짝 웃었다.

김보라 기자 bora6693@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기획시리즈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청심플란트치과

진주시청

여수시청

삼성생명보험

용인특례시의회

LH 한국토지주택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