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국제 > 국제일반

구글, 이용자정보 수십만명 노출 사실 비공개

WSJ보도…‘구글플러스’ 이용자정보 외부 노출 인지하고도 비공개 결정
‘구글, 페이스북 정보유출 사건과 비교 가능성 우려’
구글측 “오용의 증거는 없어”

입력 2018-10-09 06:52 | 신문게재 2018-10-10 21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FILE) GERMANY SOCIAL MEDIA GOOGLE PLUS
구글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구글플러스’ 이용자 수십만 명의 개인정보가 외부에 노출됐으나 회사 평판 등을 우려해 해당 문제를 비공개로 결정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8일(현지시간) 전했다. (EPA=연합)

 

세계 최대 인터넷기업 구글이 자사 서비스 이용자 수십만 명의 개인정보가 외부에 노출된 사실을 인지하고도 반년 가량이나 은폐해왔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8일(현지시간)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구글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구글플러스’ 이용자 수십만 명의 개인정보가 외부 개발업체에 노출됐으나, 구글이 규제당국의 조사와 회사 평판을 우려해 이 문제를 비공개하기로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WSJ은 소식통과 입수한 구글 내부 문서를 인용해 소프트웨어 결함으로 지난 2015년부터 올해 3월까지 외부 개발자가 구글플러스의 이용자 개인정보에 접근할 수 있는 상태로 되어 있었다며 이처럼 보도했다. 개인정보가 노출된 구글플러스 이용자는 최대 50만명에 달하며, 이름과 이메일 주소, 생년월일, 성별, 사진, 주소, 직업 등의 개인정보가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구글의 법무정책담당자가 작성한 후 회사의 중역들에게 공유된 내부 문서는 “해당 문제를 공개하면 즉각적인 규제 당국의 관심을 불러일으키고, 페이스북의 사용자 정보가 영국의 데이터분석업체 케임브리지 애널리티카(CA)에 의해 도용된 사건과 비교될 가능성이 높다”며 해당 사건의 공개를 경고했다고 WSJ은 설명했다.



관계자에 따르면 구글의 사내위원회가 정보 노출 사실을 이용자들에게 통지하지 않기로 결정한 후 순다르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CEO)도 이러한 결정을 보고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구글 측은 이날 성명에서 “개인정보가 오용됐다는 증거는 발견할 수 없었다”고 해명했다.

구글은 “소비자의 기대를 충족하는 성공적인 구글플러스를 만들고 유지하는 데 중대한 도전과제들이 있다”면서 소비자 버전의 구글플러스 서비스를 종료한다고 이날 밝혔다.

WSJ은 “구글플러스의 정보노출 문제는 사용자 정보를 다루는 방법에 대한 공개조사를 피하기 위해 회사가 조직적으로 행동했음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김수환 기자 ksh@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한국철도공사

대구광역시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