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산업·IT·과학 > 석유화학 · 정유 · 가스 · 전력

태양광·지열 등 신재생에너지 설비 보조금 확대…3112억원 투입

입력 2021-04-04 12:38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태양광(연합)
산업통상자원부가 4일 ‘신재생에너지 보급지원사업’을 공고했다. (연합뉴스)

 

정부가 자가 소비를 목적으로 태양광, 지열 등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설치하는 건물 소유주에게 총 3112억원을 지원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4일 ‘신재생에너지 보급 지원 사업’을 공고하고, 5일부터 신청접수를 받는다고 밝혔다.

주택·건물 지원에는 1435억원의 예산을 배정했다. 단독·공동주택, 상가·공장 등에서 자가 소비 목적의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설치하는 경우 설치비 일부를 지원한다. 올해부터는 공장, 물류창고 등에 대한 건물 태양광 보조금 지원 용량도 기존 50㎾에서 200㎾까지 상향 조정했다.



국가 연구개발(R&D)로 개발된 제품 상용화를 위해 시범 보급 사업이나 건물일체형 태양광(BIPV) 등 신기술이 적용된 설비에 대한 지원도 확대했다. 융복합·지역 지원 사업에는 1677억원을 투입한다. 주택·상가·공공기관 등이 태양광, 태양열, 지열 등 2종 이상의 신재생에너지원을 융합해 마을 단위로 보급하는 사업을 추진할 경우 설치비를 지원받을 수 있다.

지방자치단체는 지역 지원을 통해 소유·관리하는 건물·시설물, 사회복지시설 등에 신재생에너지 설비를 설치할 수 있다.

융복합·지역 지원 사업의 경우 내년도 사업에 대한 신청 접수를 받아 사업 수행 지방자치단체 또는 컨소시엄을 뽑을 예정으로, 오는 9월 최종 선정한다. 지역 지원의 국비 비중이 기존 45%에서 50%로 확대됐다. 또한 지방자치단체의 신재생에너지 설치 의무화 이행 비율을 초과하는 설치 용량분에 대해서는 설계 단계부터 지원이 가능하도록 제도를 개선했다.

산업부는 올해 보급 지원 사업으로 건물 옥상, 주차장 등 유휴공간을 활용해 총 295㎿의 신재생에너지 설비가 보급될 것으로 예상했다. 연간 580억원의 전기요금을 아낄 수 있고 연간 17만톤의 이산화탄소 감축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추정된다.

산업부 관계자는 “여름철 풍수해 집중 시기 이전에 보급 사업으로 설치된 신재생에너지 설비에 대한 점검을 실시할 것”이라며 “철저한 설비 확인 및 사후관리를 통해 국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확보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전했다.

윤인경 기자 ikfree12@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한국철도공사

대구광역시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