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정치 · 정책 > 청와대

청와대 재보선 참패 큰 폭 개각 단행 국정쇄신

입력 2021-04-08 10:22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굳은 표정의 문재인 대통령<YONHAP NO-2387>
굳은 표정의 문재인 대통령(연합)

 

청와대는 4·7 재·보궐선거에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참패를 당하자 깊은 정적에 휩싸였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선거의 후폭풍을 조기에 수습하기 위해 조만간 개각을 단행하는 등 국정쇄신 작업에 나설 것으로 전망된다.

이미 정세균 국무총리가 대선 출마를 위해 총리직 사퇴 의사를 사실상 공식화한 상황이라 이를 계기로 한 개각 전망에 힘이 실리고 있다.



정 총리 후임으론 대구 출신인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장관, 김영주 전 무역협회장, 원혜영 전 민주당 의원, 유영민 청와대 대통령 비서실장 등의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여성 국무총리로 방향이 잡힐 경우에는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나 김영란 전 국민권익위원장 등이 거론되고 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의 교체 얘기도 나온다. 홍 부총리의 후임으로는 은성수 금융위원장,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정은보 한미 방위비분담 협상대사, 고형권 경제협력개발기구 대한민국대표부 대사 등이 하마평에 오르고 있다.

장관급에서는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과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등의 교체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

이번 선거 결과의 경우 문재인 정부 심판 의미가 강하면서 청와대가 체감하는 충격이 클 수밖에 없고, 더구나 임기를 1년 1개월 밖에 남겨놓지 않은 상황에서 레임덕이 현실화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마저도 감지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번 선거에서 여당이 참패하면서 문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 하락이 계속될 공산이 클 것으로 보인다. 이럴 경우 레임덕이 본격화돼 코로나19 방역 및 경제회복, 부동산 적폐청산 등 주요 국정과제의 추진력이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번 패인을 놓고 ‘청와대 책임론’이 불거질 것으로 보인다. 치솟는 집값과 늘어나는 부동산 관련 세금이 민심 이탈을 불러왔기 때문이다. 부동산과 관련해 여권 주요 인사들의 ‘내로남불’ 태도도 분노한 민심에 기름을 끼얹었다.

또한, 검찰과의 갈등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확보 차질도 패배의 원인으로 꼽히고 있다.


김재수 기자 kjs0328@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한국철도공사

대구광역시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