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비바100 > Leisure(여가) > 방송·연예

김정현, 드라마 '시간' 하차는 서예지 때문?…"스킨십 로맨스 노노"

입력 2021-04-12 11:07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godgfdgkfdl;gd
김정현, 서예지 (사진=각 소속사)

배우 김정현이 과거 드라마 ‘시간’에서 하차한 것과 관련해 배우 서예지가 소환됐다.

12일 디스패치는 김정현이 드라마를 하차하고 태도 논란이 불거진 이유에 대해 언급하며 “결론부터 말하면, 김정현 때문이다. 그는 멜로 드라마를 원치 않았다. 대신, 현실 멜로에 충실했다. 김정현의 여주는, 바로 서예지”라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두 사람이 당시에 나눈 메시지라며 일부 내용을 공개했다. 디스패치가 공개한 내용에서 서예지는 “김딱딱씨. 스킨십 다 빼시고요”, “로맨스 없게 잘 수정하고”, “스킨십 로맨스 노노”, “딱딱하게 해 뭐든” 이라고 지시했다.



디스패치의 보도에 대해 서예지의 소속사 골든메달리스트는 “사실 확인 후 입장을 밝히겠다”고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20210411112208954577
(사진=iMBC 영상 캡처)

 

2018년 태도 논란은 김정현이 최근 전속계약을 두고 소속사와 분쟁을 벌이며 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다. 김정현이 드라마 ‘시간’에서 하차하며 11개월 간의 공백기가 생긴 것에 대해 소속사와 배우가 서로 다른 입장을 주장한 것.

전속계약 분쟁은 김정현이 배우 서지혜와 열애설을 부인하는 과정에서 “서지혜의 소속사 문화창고 측과 전속계약을 논의하는 과정에서 조언을 구하려던 것”이라고 해명해 시작됐다.

현재 김정현은 전속계약 기간이 만료됐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현 소속사 오앤엔터테인먼트 측은 김정현이 건강상의 문제로 드라마 ‘시간’에서 돌연 하차함에 따라 활동을 중단한 기간을 포함해 전속계약 만료 기간이 11개월 남았다는 입장이다.

한편, 오앤엔터테인먼트는 한국연예매니지먼트협회에 김정현의 전속계약과 관련해 진정서를 제출했다.

김세희 기자 popparrot@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한국철도공사

대구광역시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