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부동산 > 부동산 뉴스

서울 오피스텔, 몸값 오르는데 공급 물량은 ‘반토막’

입력 2021-04-13 13:47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수유역시티앤플랫폼_야경조감도
수유역 시티 앤 플랫폼 야경 조감도. (신명종합건설)

 

아파트에 비해 규제가 덜해 오피스텔 가격 상승세가 뚜렷한 가운데, 올해 서울에서 공급되는 오피스텔 물량이 지난해의 절반 수준으로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올 2월 전국 아파트값은 지난해 같은 달 대비 10.0% 오른데 반해, 전국 오피스텔은 같은 기간 두 배가 넘는 22.8% 상승했다. 업계에선 아파트에 비해 청약자격과 대출조건 등 규제가 상대적으로 적어 몸값 상승이 두드러졌다고 풀이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지난해 6월 1억7200만원에 매매됐던 경기도 수원시 ‘광교 엘포트 아이파크’ 오피스텔 전용 26㎡ 타입은 올해 3월 약 33.7% 오른 2억3000만원에 거래됐다. 서울 영등포구 ‘쌍용 플래티넘 시티 1단지’ 오피스텔 전용 62㎡타입도 지난해 7월 5억500만원에 거래되다 올해 1월 5억9500만원에 거래를 마쳤다. 서울 서초구 ‘더샵 서초’ 오피스텔 전용 36㎡타입도 지난해 6월 실거래가 2억9000만원에서 9개월 만인 올 3월 약 20% 오른 3억4900만원에 새 주인을 찾았다.



이런 가운데 올해 서울을 중심으로 오피스텔 분양 물량이 급감하며 신규 오피스텔 분양경쟁이 치열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 전국에서 분양됐거나 분양 예정인 오피스텔은 지난해 분양됐던 4만2493실에 비해 약 40% 줄어든 총 2만5310실로 집계됐다. 특히 서울 오피스텔 분양물량은 지난해 1만949실에 비해 무려 51.3% 줄어든 5327실로 조사됐다. 서울 분양물량이 1만실 밑으로 떨어진 것은 지난 2010년 이후 11년 만에 처음이다.

이에 따라 서울에 신규 공급되는 오피스텔 분양소식에 대한 수요자들의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신명종합건설은 서울 지하철 4호선 수유역에서 직선거리 약 60m 역세권 입지에 조성하는 ‘수유역 시티 앤 플랫폼’ 오피스텔을 이달 분양할 예정이다. 서울시 강북구 수유동 229-18, 51번지 일원에 들어서는 ‘수유역 시티 앤 플랫폼’은 지하 2층 ~ 지상 17층 규모로, 오피스텔 224실과 근린생활시설로 구성된다. 타입은 전용면적 15㎡ A(150실)·B타입 (74실) 등 1~2인 가구가 선호하는 소형 평형대로 공급된다. 주변 대학가 등 풍부한 배후수요와 원스톱 생활 인프라 · GTX-C 등 주변 대형 교통호재가 강점이다.

현대건설은 이달 서울 동대문 장안동에서 ‘힐스테이트 장안센트럴’ 오피스텔 분양에 나선다. 단지는 지하 6층 ~ 지상 20층 규모로 전용면적 38~78㎡ 총 369실로 조성된다. 반경 1㎞ 내에 위치한 지하철 5호선 장한평역을 필두로 내부순환도로·동부간선도로 등 편리한 광역교통망을 갖췄다.

문경란 기자 mgr@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한국철도공사

대구광역시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