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문화 > 방송 · 연예

'옥문아' 장나라 "동안 외모 스트레스…잔주름 많아"

입력 2021-04-13 14:29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장나라
사진=KBS
동안 외모 끝판왕 배우 장나라가 외모에 대한 스트레스를 털어놓는다.

장나라는 13일 방송되는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에 출연한다.

데뷔 이후 현재까지 변함없는 동안 외모로 불리는 것에 대해 장나라는 “사실 동안 스트레스를 받는다. 단 한 번도 스스로 동안이라고 말한 적이 없는데, 기자 분들이 동안 외모 수식어로 기사를 써주셔서 악플이 많이 달린다”라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또 과거 장나라가 ‘얼굴이 자글자글하다’, ‘이목구비가 유치하다’, ‘연예인 치곤 안 예쁘다’ 등 자신의 외모와 관련해 발언한 ‘3대 망언’이 밝혀져 관심이 집중됐다. 이에 해명(?)에 나선 장나라는 “실제로 잔주름이 유독 많은 편”이라며 “가족 전부 멍멍이상이라서 이목구비가 좀 유치한 느낌이 있는 것 같다”고 전했다.

함께 출연한 정용화는 장나라의 첫인상에 대해 “어렸을 때 TV에서 봤던 모습 그대로라서 진심으로 놀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장나라를 볼 때마다 놀라는데 가까이서 봐도 최강 동안이다”, “같이 촬영을 하면서도 나이 차이를 잊게 되고 심지어 동생이라고 착각이 들 때도 있다”고 증언한다. 오후 10시 40분 방송.


이종윤 기자 yagubat@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한국철도공사

대구광역시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