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정치 · 정책 > 국회 · 정당

민주, 3선 모임… 선거 패배 원인 '부동산 정책' 지목

윤관석 "초, 재선 의원들 문제 의식 공감...더 큰 책임감 느낀다"

입력 2021-04-13 15:19 | 신문게재 2021-04-14 4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임시전국대의원대회 준비위원회에서
더불어민주당 도종환 비대위원장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임시전국대의원대회 준비위원회 1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4·7 재보궐선거 참패로 쇄신바람이 불고 있는 더불어민주당에서 3선 의원들이 공식적인 모임을 갖고 당 수습방안을 논의했다. 이들은 이날 모임에서 선거 패배의 원인을 부동산 정책으로 지목했다.

13일 오전 국회에서 비공개로 열린 회의에서는 민주당 3선 의원 25명 중 박범계 법무부장관, 전해철 행안부 장관, 한정애 환경부 장관을 제외한 대부분 의원들이 참석해 당 쇄신을 두고 의견을 모았다.

회의 후 윤관석 의원은 브리핑을 통해 “재보선을 통해 확인된 준엄한 민심에 대해 뼈를 깎는 성찰과 혁신을 다짐했다”며 “초·재선 모임에서 나온 문제의식에 공감하며 당의 중추인 3선으로서 더 큰 책임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하지만 윤 의원은 2030(20대~30대)초선 의원들이 이번 선거 패배의 원인을 조국 사태 등으로 돌려 강성 당원들이 맹비판한 것을 두고 “저희는 모두 당을 위한 관심과 충정이라고 생각한다”며 “2030 초선 의원들이 입장을 발표한 것도 당심과 민심의 반영이고, 그걸 비판한 분들도 당심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윤 의원은 이날 모임에서 ‘조국 사태’는 별도로 거론되지 않았다며 논란 확산 자제를 당부했다.

한편 이들은 이번 선거에서 특히 부동산 정책이 참패의 주요 원인 중 하나였다고 지적하고 정책 전반에 대한 재검토에 공감대를 형성했다. 서영교 의원은 “부동산 정책을 좀 더 정교하게 보고, 제대로 살펴 심도 있게 토론하기로 했다”며 “그 의견을 지도부에 전달, 지도부가 논의하고 대안을 만들도록 하자고 이야기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김영진 원내대표 직무대행도 원내대책회의를 통해 “4월 임시국회에서 최우선 입법과제로 공직자 이해충돌방지법을 처리하겠다”며 “더불어 부동산거래신고법, 범죄수익은닉규제법 등 부동산 핵심 입법도 심의에 속도를 내겠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윤 의원은 “선거 패배 원인 분석은 한 번 더 모임을 가져 심층적이고 전문적인 논의를 해서 당에 전달하겠다”며 이날 브리핑을 마쳤다.

권규홍 기자 spikekwon@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한국철도공사

대구광역시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