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사회 > 사회일반

방역당국 "자가검사 전제한 유흥업소 수칙 완화 어려워"

입력 2021-04-13 15:38 | 신문게재 2021-04-14 2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노래방
13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의 한 노래방에서 성남시 공무원이 집합금지 행정명령서를 붙이고 있다.(연합)

 

이상원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역학조사분석단장은 13일 “자가검사키트 사용을 전제로 한 유흥업소 등에 대한 방역수칙 완화는 어렵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 단장은 이날 진행한 방대본 정례브리핑에서 “현재의 엄중한 환자 발생 상황 그리고 현재의 상황이 의료인의 헌신과 여러 관계자들의 희생으로 이루어지는 그런 아슬아슬한 상황임을 생각하면, 또 사회적 노력이 그만큼 들고 있음을 생각하면 자가검사키트의 활용을 전제로 해서 유흥업소라든가 이런 다중이용시설의 방역조치를 완화하는 것은 현재로서는 판단하기 어려운 상황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는 전날 오세훈 서울시장이 ‘서울시 상생형 방역’을 표명하며 자가검사키트를 활용해 노래연습장 등 다중이용시설의 영업제한 완화를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전면 반박한 것이다. 다만 서울시도 이날 오전 당초 입장과 달리 자가검사키트의 도입 방향을 대학·학교·종교시설 등에 중점을 두는 쪽으로 전환해 추진한다며 수습에 나선 상황이다.



자가검사키트는 피검자가 스스로 검체를 채취할 수 있도록 하는 검사법이다. 자가검사키트는 보통 신속항원검사를 통해 바로 결과를 확인할 수 있어, 코로나 검사에 대한 접근성을 높일 수 있다는 장점이 있으나 검사 정확도가 떨어져 현장 혼란만 가중할 것이라는 목소리도 나온다.

이에 이 단장은 “자가검사키트의 실험 원리상 가짜 양성 반응이 적지 않게 나올 수 있는 것은 사실이기 때문에 자가검사키트에서 양성이 나왔다 하더라도 반드시 유전자증폭검사(PCR)를 받으셔야 된다”며 “혼란은 줄일 수 있는 방법의 적용에 대해서 지금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542명으로, 주말 검사량 감소 영향으로 신규 확진자는 이틀째 600명 아래를 유지하고 있다.


세종=용윤신 기자 yonyon@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한국철도공사

대구광역시청

영광군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