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정치 · 정책 > 청와대

문대통령, 전효관·김우남 의혹 감찰 지시

입력 2021-04-14 13:46 | 신문게재 2021-04-15 4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특별방역 점검회의 주재하는 문재인 대통령<YONHAP NO-2901>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 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전효관 청와대 문화비서관의 서울시 재직 당시 ‘일감 몰아주기’ 의혹 및 김우남 한국마사회장의 직원 상대 폭언 의혹에 대해 감찰을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김진국 민정수석에게 두 사안에 대해 사실관계를 철저히 확인 할 것을 지시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문 대통령의 이번 조치는 청와대 등 권력 주변부터 엄격하게 관리해 공직기강을 다잡고 권력누수를 막겠다는 의지로 보인다. 특히 이들의 의혹을 미온적으로 대처했다가는 국정운영에 타격을 줄 수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전효관 청와대 문화비서관의 경우 서울시 간부로 근무 당시 과거 자신이 창업한 회사에 일감을 몰아줬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국민의당 이태규 의원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전 비서관이 2004년 설립한 T사는 2014∼2018년 전 비서관이 서울시 혁신기획관을 지내는 동안 총 51억원 규모의 서울시 사업 12건을 수주했다. T사는 전 비서관이 서울시에 들어가기 전에는 총 사업 수주액이 3건에 800만∼4000만원대에 불과했다.

이 의원은 2014∼2015년 업체 선정 평가위원들이 전 비서관과 친분이 있었다는 점, 전 비서관의 소관 부서가 직접 T사에 사업을 발주한 점을 일감 몰아주기의 근거로 들었다.

청와대 측은 “전 비서관이 2006년 사업체를 정리한 뒤 관여하지 않은 것으로 안다”며 “평가위원들과 전 비서관 사이의 친분도 과장됐다”고 해명했다.

더불어민주당 3선 국회의원 출신인 김우남 마사회장이 자신의 측근 채용을 반대하는 직원에게 폭언을 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13일 마사회 노동조합 등에 따르면, 김 회장은 지난 2월 취임한 후 의원 시절 보좌관을 비서실장으로 특채하라고 지시했다.

마사회 인사 규정에 따르면 회장은 조건부 채용으로 비서실장과 운전기사를 채용할 수 있다. 하지만 지난해 11월 권익위원회가 채용 비리의 우려가 있다는 이유로 해당 규정을 개선하라고 권고한 바 있다.

이런 이유로 마사회 인사 담당 직원이 부정적인 견해를 밝히자 김 회장이 욕설과 폭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해당 보좌관은 비상근 형태의 자문위원으로 위촉됐다.


김재수 기자 kjs0328@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한국철도공사

대구광역시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