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오피니언 > 사설

[사설] 백신이 곧 경제이며 경기부양책이다

입력 2021-04-14 14:52 | 신문게재 2021-04-15 19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14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 731명이 추가됐다. 4차 유행과 안정화의 갈림길에서 서면서 관련주들이 들썩인다. 백신 생각뿐인데 우리의 주력 백신인 아스트라제네카에 이어 얀센 백신까지 혈전 생성 논란에 휩싸였다. 정부는 연내 7900만명분의 코로나19 백신 확보를 공언했다. 이번에는 불신이 위험수위다. K-방역을 믿던 국민들은 신흥경제국들에도 뒤지는 2.3%의 접종률에 마치 ‘현타’(현실 자각 타임)에 빠져 있는 듯하다. 백신 불협화음을 정리하는 최고의 대처법은 약속한 물량 확보다.

그것이 방역에 혼선을 없애는 방법이기도 하다. 97일 만에 신규 확진자가 가장 많은 4차 유행의 문턱에서 백신 추가 도입이 급하지만 미래를 함께 봐야 한다. 변이 바이러스와 관련한 추가적인 백신 구매도 지금 전략적으로 추진하지 않으면 지금처럼 또 허둥댄다. 세계 10위권 경제대국이 접종 순위 111위 수준인 사실 앞에서 백신 수급의 불확실성을 현저히 낮추고 있다는 말의 신빙성은 아지랑이처럼 사라진다. 실행력을 보고 싶다. 아스트라제네카나 화이자 외에도 다양한 제품을 도입해야 한다. 범정부적 역량을 총동원해 이 모두 실제로 보여줘야 할 일이다.

아직은 백신 전쟁에서 ‘한국 완패’라고 자조하고 자책할 때가 아니다. 11월 집단면역 달성이 어렵지만 미리 포기하면 더 어려워진다. 기술이전 방식으로 3분기에 노바백스 백신 완제품이 국내 출시되더라도 2분기의 안정적인 물량 확보부터 문제다. 백신 접종 계획에 흔들림이 없어야 한다. 경제 전망의 밝기는 접종 속도의 빠르기에 비례한다. 한편으로는 올 하반기 임상 3상에 진입하게 될 국내 백신 개발과 생산을 전폭적으로 지원해야 한다. 백신이 곧 경제나 다름없다.



오지도 않은 백신만 믿고 방역에 소홀해서도 안 된다. 정부 스스로 설정한 방역 기준을 어기지 않아야 한다.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간, 지자체와 지자체 간 서로 헷갈리는 독자 방역은 있을 수 없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던진 ‘서울형 방역’이 연일 논란이다. 코로나바이러스가 업종별 특성을 찾아 다니며 전파하는 것은 아니다. 전체가 조율해 통일된 대응을 하는 것이 옳다. 확진자의 70%대는 수도권에 쏠려 있다. 지속가능한 방역이라고 확신한다면 중앙정부와 협의를 거쳐야 잘못된 메시지를 주지 않는다. 4차 유행의 문턱으로 진입하는 이때 3차 대유행의 과오를 되풀이 하지 않아야 한다. 모든 지표가 심각하다. 백신이 가장 강력한 경기부양책이 되기 위한 전제는 먼저 방역에 실패하지 않는 것이다.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한국철도공사

대구광역시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