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문화 > 방송 · 연예

'1박 2일' 김선호, 버블 축구 뒤집기…난장판 몸개그 예고

입력 2021-04-16 13:52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1박 2일
사진=KBS
‘1박 2일’ 멤버들이 상상 초월 몸개그를 선보인다.

오는 18일 방송되는 KBS 2TV ‘1박 2일 시즌4’에서는 ‘불로장생 산삼 원정대’ 특집 두 번째 이야기로, 한반도 대표 산삼 자생지인 경상남도 함양에서 황금 산삼을 쟁취하기 위해 달려가는 여섯 멤버의 도전이 담긴다.

황금 산삼의 위치를 가리키는 지도 조각을 얻기 위한 미션이 계속되는 가운데, ‘유부클럽 팀(연정훈, 문세윤)’과 ‘예능공룡 팀(김종민, 딘딘)’, ‘광호라비 팀(김선호, 라비)’은 버블 슈트를 입고 각자의 골대에 골을 넣는 방식으로 진행되는 2:2:2 축구 게임을 시작한다. 멤버들은 축구라는 말에 신나 하던 것도 잠시, 버블 슈트 착용 후 똑바로 서 있는 일조차 어려워하며 우왕좌왕하는 모습을 보인다.



‘1박 2일’ 공식 ‘똥발’로 통하는 연정훈이 “이게 이렇게 재밌는 거였어?”라며 버블 축구의 매력에 푹 빠진다고. 본격적인 열정 모드에 돌입한 연정훈과 힘으로 승부하는 문세윤의 폭풍 기세에 압도당한 다른 멤버들은 여기저기 나동그라지며 신박한 몸 개그로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특히 초반부터 강한 견제를 당하던 에이스 김선호는 경기 도중 절체절명의 상황까지 맞이한다. 뜻밖의 위기에 몰린 그는 꼼짝하지 못한 채 “살려주세요!”라고 애타게 부르짖는다고 해 호기심이 증폭된다. 오후 6시 30분 방송.


이종윤 기자 yagubat@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한국철도공사

대구광역시청

영광군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