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산업·IT·과학 > 자동차 · 부품 · 타이어

현대차·기아 1분기 유럽 판매 22만대…전기차 68% ‘증가’

1∼3월 누적 판매 점유율은 0.1%p 줄어든 7.2%

입력 2021-04-16 17:2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현차
현대자동차 4세대 투싼 ‘디 올 뉴 투싼’의 주행 모습. (사진제공=현대자동차)

 

현대차·기아의 1분기 유럽 판매가 작년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한 가운데 전기차 판매가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현대차·기아에 따르면, 올해 1∼3월 현대차와 기아의 유럽 시장 판매량은 22만1860대로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0.1% 감소했다. 누적 판매 점유율은 작년 1분기보다 0.1%포인트 감소한 7.2%를 기록했다.

현대차는 올해 1분기에 10만8048대를 팔아 작년 같은 기간보다 0.9% 감소했고, 기아는 11만3812대를 판매해 0.7% 증가했다.



판매 점유율은 현대차가 작년보다 0.1%포인트 감소한 3.5%, 기아가 작년과 동일한 3.7%를 기록했다. 이 기간 유럽 전체 산업 수요는 작년보다 0.9% 증가한 308만751대였다.

차종별로는 현대차가 투싼(3만5858대), 코나(2만6983대), i20(1만5720대) 순으로, 기아가 씨드(2만6899대), 스포티지(2만2446대), 니로(2만660대) 순으로 많이 판매했다.

특히 전기차 판매가 큰 폭으로 늘어 작년 1분기에 비해 67.6% 증가한 2만6726대로 집계됐다. 코나 EV가 1만2천261대, 니로 EV가 1만212대 판매됐다.

하이브리드 모델의 경우에는 투싼 HEV가 1만533대, 니로 HEV가 1만448대, 코나 HEV가 6021대의 순으로 많이 판매됐다.

3월 한 달만 놓고 보면 현대차·기아는 작년 동월 대비 46.8% 증가한 9만8599대를 판매했다. 지난해 코로나19 여파로 공장이 문을 닫은 데 따른 기저효과가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판매 점유율은 작년보다 0.8%포인트 감소한 7.1%였다. 현대차가 5만131대를 판매하며 73.0% 늘었고, 기아는 4만8468대로 26.9% 증가했다. 지난달 유럽의 산업수요는 작년보다 62.7% 증가한 138만7924대였다.

김상우 기자 ksw@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한국철도공사

대구광역시청

영광군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