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포토

[포토] 인도발 '이중 변이'까지 유입…변이 바이러스, 4차유행 변수되나

입력 2021-04-19 14:31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PYH2021041911480001300

기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보다 전파력이 더 센 것으로 알려진 해외유입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례가 꾸준히 늘어나는 가운데 이번에는 인도발(發) '이중 변이'(B.1.617) 감염자까지 확인돼 당국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이중 변이는 아직 구체적인 역학적 위험성은 입증되지 않았지만, 자칫 '4차 유행'을 확산시키는 한 요인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올해 인도에서 입국한 사람 중 94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는데 이 가운데 약 10%에 해당하는 9명이 인도 변이 감염자로 파악됐다. 사진은 19일 영종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입국장의 해외입국자들.(연합)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한국철도공사

대구광역시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