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정치 · 정책 > 정치일반

차기 대선 주자 양자대결, 윤석열 51% 이재명 32%… 윤석열 51% 이낙연 30%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도 34.7%

입력 2021-04-19 10:11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왼쪽부터)이재명-윤석열-이낙연
이재명 경기도지사, 윤석열 전 검찰총장,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 (연합)

 

차기 대선주자 여론조사 가상 양자 대결 결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32.3%를 얻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경기도지사와의 대결에서 51.1%를 기록했다. 또 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30.1%)와의 대결에선 51.6%를 기록했다.

 

19일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16일 전국 18세 이상 1011명을 상대로 가상 양자대결 조사를 벌인 결과, 윤 전 총장은 51.1%로 이재명 경기지사(32.3%)에 앞섰다.

 

연령별로 보면 40대에서만 이 지사가 우세를 보였고, 나머지 모든 연령대에서 윤 전 총장 지지세가 높았다.

 

지역별로는 윤 전 총장이 모든 지역에서 우위를 지켰는데, 민주당 텃밭인 광주·전라에서도 윤 전 총장은 41.4%를 얻어 이 지사(40.8%)에 근소하게 앞섰다.

 

이어 윤 전 총장은 이 전 대표와의 양자 대결에서도 51.6% 대 30.1%로 앞섰다.

 

반면 이 전 대표는 40대에서만 42.1%로 윤 전 총장에게 앞섰다.

 

아울러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서는 윤 전 총장이 37.2%, 이 지사가 21.0%, 이 전 대표는 11.0%를 기록했다.

 

그 뒤로 무소속 홍준표 의원 5.9%,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5.0%,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3.2%,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2.4%, 정세균 전 총리 2.4%, 국민의힘 유승민 전 의원 2.2% 순을 기록했다.

 

리얼미터는 이 조사의 표본오차가 95% 신뢰수준에 ±3.1%p라고 밝혔다.

 

2021041901001201700052172
문재인 대통령 2021년 4월 2주차 주간 집계 (리얼미터)

 

아울러 리얼미터는 YTN 의뢰로 지난 12∼16일 전국 18세 이상 2051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긍정 평가)는 34.7%였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의 지지율은 리얼미터 주간집계 기준으로 최저치이던 전주보다 1.3%p 상승했고, 부정평가는 61.5%로 전주보다 1.4%p 떨어졌다.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이 전주보다 2.3%p 하락한 37.1%, 민주당이 0.4%p 하락한 30.0%를 각각 기록했다. 이어 국민의당 8.0%, 열린민주당 5.4%, 정의당 4.0% 등의 순으로 기록됐다.

 

리얼미터는 이 같은 지지율이 나온 배경으로 정세균 총리 사퇴를 비롯한 청와대 개각, 일본 오염수 방류 결정, 민주당 전당대회 상황, 한국은행 금리 동결등을 꼽았다.

 

이 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0%포인트로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권규홍 기자 spikekwon@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한국철도공사

대구광역시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