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생활경제 > 유통

매출 절반에 육박하는 홈쇼핑 송출수수료, 중기·소비자에 부담

한국TV홈쇼핑협회·한국중소벤처기업정책학회 '홈쇼핑 송출수수료 현황 진단 및 개선 방안’ 토론회

입력 2021-04-19 13:59 | 신문게재 2021-04-20 8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tv홈쇼핑 방송장면
TV홈쇼핑업체가 유료방송사에 지급하는 송출수수료가 매출의 절반에 육박해 홈쇼핑업체는 물론 납품 중소기업과 소비자에게도 부담이 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사진은 한 TV홈쇼핑 촬영장면.(사진제공=공영쇼핑)

 

홈쇼핑이 부담하는 송출수수료가 최근 5년간 연평균 39% 급증해, 이를 막을 제도적 장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한국TV홈쇼핑협회와 한국중소벤처기업정책학회는 19일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홈쇼핑 송출수수료 현황 진단 및 개선 방안’ 토론회를 열고 중소기업 판매 경쟁력 제고를 위해서는 홈쇼핑 송출수수료에 대한 제도적 규제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조순용 한국TV홈쇼핑협회장은 “송출 수수료의 급등은 홈쇼핑업계의 판매수수료 인상을 촉발해 종국에는 중소기업과 소비자에게 그 부담이 전가되는 악순환으로 이어지게 될 것”이라며 “홈쇼핑 송출 수수료에 대한 합리적 개선방안 도출이 시급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한국TV홈쇼핑협회에 따르면 홈쇼핑사가 유료방송사업자에게 지불하는 송출수수료는 최근 5년간 연평균 39.1% 급등했다. 이에 따라 2019년 홈쇼핑 판매 매출 3조7111억원 중 49.6%에 달하는 1조8394억원을 유료방송사업자에 송출수수료로 지불했다. 홈쇼핑 매출의 절반에 육박하는 돈이 송출수수료로 나간 셈이다.

이날 발제를 맡은 이정희 중앙대 교수는 “송출 수수료 결정은 유료방송사업자와 홈쇼핑 사업자 간 자율적 계약”이라면서도 “방송 채널의 독과점화와 채널을 확보하지 못하고서는 사업 영위가 불가능한 홈쇼핑 업계의 특성상 사인 간 자율 계약으로 시장에 맡겨둘 수는 없다”고 지적했다.

이 교수는 “홈쇼핑을 포함한 방송채널사용사업자(PP) 업계의 사업 비용에서 송출 수수료의 과다한 비중을 일정 부분 법적인 가이드라인을 통해 줄여줄 수 있는 정책적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이날 토론회에 참석한 관계자들도 홈쇼핑과 유료방송간 사적 계약관계로 맡겨둔 송출수수료 협상에 제도적 개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토론자로 나선 이희정 중소벤처기업부 판로정책과장은 “채널 확보 경쟁을 위한 송출수수료 증가는 판매수수료 인사로 이어져 결국 중소기업 판로확대라는 TV홈쇼핑의 공익적 역할을 약화시킬 우려가 있다”면서 “중소기업 상생 책임을 홈쇼핑사와 유료방송 플랫폼이 함께 분담하기 위해서는 송출수수료 인상을 제한하는 제도적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양길모 기자 yg102@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한국철도공사

대구광역시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