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정치 · 정책 > 청와대

문 대통령 “보아오포럼 구존동이 정신으로 실천”

입력 2021-04-20 11:42 | 신문게재 2021-04-21 4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210419_수석보좌관회의00002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9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연합)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중국정부가 개발도상국에 대한 백신 기부와 같은 다양한 코로나 활동을 펼친 것에 대해 찬사를 보내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중국 하이난에서 막을 올린 보아오 포럼식에서 이같이 밝히고 “아시아에서부터 코로나에 공동대응해야 하고 어떤 나라도 혼자만의 힘으로, 이웃에 대한 배려 없이 코로나와의 전쟁에서 승리할 수 없다”며 “한국도 공평한 백신 공급, 원활한 인력 이동, 과감한 재정투자 등 코로나 극복을 위한 협력을 더욱 강화해 지난해 출범한 ‘동북아시아 방역 · 보건 협력체’를 통해 아시아가 코로나 극복의 모범을 만들어가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 미국의 대중국 압박 속에서 한국이 중국과도 원만한 관계를 유지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특히 문 대통령은 “지난 20년간 아시아 나라들은 보아오포럼을 통해 서로의 차이를 인정하며 공동의 이익을 추구하는 ‘구동존이’의 정신을 실천해왔다”며 “‘구동존이’는 포용과 상생의 길이며, 인류 공동의 위기인 코로나를 극복하는 데에도 중요한 가치이자 원칙”이라고 주장했다.

구동존이는 중국의 외교정책을 설명하는 대표적인 사자성어이다.

이어 문대통령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공존과 새로운 번영을 위해서는 국체사회의 연대와 협력이 무엇보다 중요하고, 선진국과 개발도상국이 서로를 존중하며 동등하게 협력할때 인류의 미래도 지속가능해 질 것”이라며 “우리는 포용성을 강화한 다자주의 협력을 새로운 시대로 가는 디딤돌로 삼고, 지난해 체결한 RCEP을 통해 역내 경제 협력의 속도를 높이고, 다자주의에 대한 신뢰 회복과 자유무역 발전이 이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 국민들은 ‘2050 탄소중립’을 실천하고 있으며 ‘그린 뉴딜’을 통해 친환경 · 저탄소 경제로의 대전환을 추진하고 있다”며 “아시아 나라들과도 신재생에너지 보급, 해양오염 대응, 물관리 역량 강화를 비롯한 환경 분야 협력을 더욱 확대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재수 기자 kjs0328@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한국철도공사

대구광역시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