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정치 · 정책 > 정책

[이슈&이슈] ‘수질악화’ 주방용 음식물 분쇄기 규제 논란

주방용 음식물 분쇄기 규제 목소리 “불법 개·변조 품 많아”
업계 반발 “주방용 음식물 분쇄기에 대한 왜곡되고 편향된 시각”

입력 2021-05-03 15:47 | 신문게재 2021-05-04 4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환경부_국_상하_기본형-1

‘수질악화’의 한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는 주방용 음식물 분쇄기에 대해 규제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 가운데, 이 같은 규제 움직임에 업계의 반발이 적잖아 대책마련 과정에서 진통이 예상된다.

3일 업계에 따르면 주방용 오물분쇄기는 음식물 쓰레기를 분해하는 장치로, 음식물쓰레기 처리 과정에서 쾌적하고 손쉽게 처리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런 편리성으로 판매도 호조다. 더불어민주당 윤준병 의원(전북 정읍시고창군)실에 따르면 주방용 오물분쇄기는 최근 2년간 판매량이 전체 누적 판매량의 약 78%를 차지할 정도로 판매가 급증했다.

문제는 오물분쇄기의 불법적 사용 역시 늘며, 환경오염 걱정이 깊어졌다는 점이다. 의원실 관계자는 “주방용 오물 분쇄기를 사용할 경우 반드시 음식물찌꺼기의 20% 미만만 하수도로 배출해야 하지만, 음식물 찌꺼기의 100%를 하수도로 배출하는 불법 개·변조 제품이 많아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일각에서는 불법 오물분쇄로 인한 수질악화 문제를 막기 위해 대책마련 필요성을 제기한다. 정치권과 정부는 토론회를 개최하는 등 적극적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윤 의원실과 환경부가 4일 오후 2시 서울 켄싱턴호텔 센트럴파크에서 개최하는 ‘주방용 오물분쇄기, 이대로 좋은가?’ 토론회는 전문가, 시민단체, 일부 업체 등이 참석해 제도 개선방안을 모색하는 자리로 주목되고 있다.

그러나 해당 토론회와 주방용 음식물 분쇄기 규제 움직임에 업계의 반발이 거세다. 주방용음식물분쇄기협회는 지난달 29일 성명을 내고 “가장 중요한 업계와 사전 협의과정도 없이, 주방용 음식물 분쇄기에 대한 왜곡되고 편향된 시각을 유지해 온 발제자 및 토론자들로만 구성해 처음부터 답을 정해놓고 하는 ‘답정너 토론회’의 느낌을 지울 수 없다”고 비난했다.

업계의 저항이 만만찮은 상황에서, 환경부와 윤 의원실은 의견수렴을 통해 개선책을 내놓는다는 계획이다. 윤 의원실 관계자는 “전문가 분석을 통해 의견 수렴해보자는 취지로, 편향 목적이 아니다”라며 “토론회를 통해 방안을 마련해 보겠다”고 덧붙였다. 환경부 관계자는 “판매가 급증하고 있고, 주방용 오물분쇄기 대규모 설치 움직임도 있어 제도개선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라며 “(업계 등의) 의견을 수렴하는 과정을 거쳐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곽진성 기자 pen@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한국철도공사

대구광역시청

영광군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