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증권 > 종목분석

SK증권 “이더리움, 올해 가장 주목받는 가상화폐 될 것”

입력 2021-05-04 09:58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clip20210504090451


SK증권은 “최근 사상 최고가를 달성하고 있는 가상화폐 이더리움은 올해 가장 높은 수익률을 기록하는 자산 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더리움은 최근 3200달러를 넘어서고 국내에서도 400만원을 돌파하는 등 연일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며 가상화폐 전체 시가총액의 15%에 육박할 정도로 빠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SK증권 한대훈 연구원은 “이더리움은 지금 일일이 열거하기 힘들 정도로 긍정적인 소식이 많이 전해진다”며 “지난달 진행된 베를린 하드포크(블록체인이 쪼개지는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성공적으로 마치면서 그 동안 문제점으로 지적받던 수수료가 크게 절감돼 이를 기반으로 사용이 확대되고 있다”고 진단했다.

한 연구원은 “이더리움은 수수료와 처리속도가 느리지만 지난달 하드포크 성공과 더불어 오는 7월 예정된 런던 하드포크마저 성공한다면 문제점이 어느 정도 해소될 것”이라며 “특히, 오는 7월 하드포크는 네트워크상 비용문제를 다룰 것으로 보여 기대감이 높은데, 이를 성공적으로 마치면 이더리움의 생태계 확장은 한층 탄력을 받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최근 뜨거운 관심을 받고있는 NFT와 디파이는 모두 이더리움 기반으로, 디파이의 고객예치금은 이미 760억달러에 육박했다”며 “크리스티와 소더비 등 주요 경매사에서 NFT를 채택한 데 이어, 세계 최대 거래소 중 하나인 바이낸스가 NFT 시장을 6월에 개설할 것이라고 밝히는 등 이제는 디지털 플랫폼으로서 영역을 점차 확대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게다가 최근 유럽투자은행이 1억유로 규모의 채권의 이더리움을 통해 발행하겠다고 밝히는 등 후발 비트코인으로서 이더리움에 대한 관심을 갖는 금융기관이 늘고 있다”며 “플랫폼으로서 기반에 걸림돌이 되된 수수료, 전송속도 등의 문제점들이 속속 해결되면서 영역이 더 확대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이더리움을 주목해야 한다”며 “올해 가장 높은 수익률을 기록하는 자산 중 하나가 될 가능성이 높다”고 강조했다.


이은혜 기자 chesed71@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한국철도공사

대구광역시청

영광군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