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생활경제 > 식음료 · 주류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 사퇴...“전 국민께 죄송, 회장직 물러나겠다”

입력 2021-05-04 10:25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불가리스 사태'로 고개 숙인 남양유업 홍원식 회장
‘불가리스 사태’로 고개 숙인 남양유업 홍원식 회장 (사진=연합)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이 ‘불가리스 사태’를 책임지고 회장직에서 물러나기로 했다.

홍 회장은 4일 서울 논현동 본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당사의 불가리스 논란으로 실망하고 분노했을 모든 국민과 현장에서 상처를 받은 직원과 대리점주 및 낙농가에 진심으로 사과한다”며 “모든 사태에 책임을 지고 회장직에서 물러날 것”이라고 밝혔다.



홍 회장은 이어 “최근 사퇴 수습을 하느라 이러한 결심을 하는데 까지 늦어진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살을 깎는 혁신을 통해 새로운 남양을 만들어갈 직원들을 다시 한 번 믿어주고 성원해주길 바란다”고 고개를 숙였다.

앞서 남양유업은 지난달 13일 한국의과학연구원 주관으로 열린 ‘코로나 시대 항바이러스 식품 개발’ 심포지엄에서 불가리스 제품이 코로나19를 77.8% 저감하는 효과를 확인했다고 밝혔지만, 제대로 된 검증을 거치지 않고 발표해 논란이 일었다.

이후 식약처는 남양유업 관할 지자체에 행정 처분을 의뢰하고 경찰에 고발 조치했으며, 세종시는 식품표시광고법 위반으로 남양유업 세종공장에 대해 2개월 영업정지 행정처분을 부과한다는 내용을 사전 통보했다.

이와 함께 경찰은 지난달 30일 서울 강남구 남양유업 본사와 세종시 연구소를 등 총 6곳에서 압수수색을 진행,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한편 이번 사태와 관련해 3일 오전 이광범 남양유업 대표는 임직원에게 사내 이메일을 통해 사퇴 의사를 밝혔으며, 회사 비용으로 고급 외제차를 빌려 자녀 등교 등 개인적 용도로 사용한 의혹을 받아왔던 홍 회장의 장남인 홍진성 상무도 지난달 보직 해임된 것으로 확인됐다.

양길모 기자 yg102@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한국철도공사

대구광역시청

영광군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