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산업·IT·과학 > 자동차 · 부품 · 타이어

르노삼성 노사 강대강 대치…생산 차질 불가피

입력 2021-05-04 11:06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21020501000401100017021
르노삼성자동차 부산공장 전경.(사진제공=르노삼성자동차)

 

르노삼성차 노사가 강대강으로 맞서는 모습이다. 2020년 임금 및 단체협약 협상을 벌이던 르노삼성차 노조가 전면파업에 나서자 회사는 직장 폐쇄에 들어간 것이다. 이로 인해 생산 차질은 현실이 됐다.

르노삼성차는 4일 오전 7시부터 부분 직장 폐쇄를 단행했다. 직장 폐쇄는 노사 쟁의가 일어났을 때 사용자가 자신의 주장을 관철하기 위해 공장·작업장을 폐쇄하는 것을 의미한다.

앞서 3일 르노삼성차 노조는 전체 조합원에게 4일 8시간 전면 파업 지침을 내렸다. 2020년 임단협과 관련해 노조 전면 파업은 지난달 30일에 이어 두 번째다.



노사는 지난달 29일 임단협 9차 본교섭을 벌였으나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노조는 임단협 협상에서 기본금 7만1687원 인상과 격려금 700만원 지급 등을 제시했고, 사측은 2020년 2021년 기본급 동결, 격려금 500만원 지급, 순환 휴직자 290여명 복직, 6월부터 1교대에서 2교대로 전환 등을 제시했다.

노조는 “노조는 회사 기물을 파손하는 행위를 한 적 없으며 부산공장 파업 시간은 38시간에 불과하다”며 “직장폐쇄는 쟁의권을 확보한 노동자와 노동조합이 하는 쟁의행위를 무력화하기 위한 수단일 뿐 어떠한 정당성도 가질 수 없다”고 주장했다.

사측은 “노조의 기습적인 전면파업으로 내수 판매와 XM3 유럽 수출 물량 확보에 대응하기 힘들어졌다”며 “조업 희망자를 파악해 생산라인을 가동하기 위해서는 직장폐쇄가 불가피하다”고 맞섰다.

노사는 당초 6일과 7일 본교섭을 재개하는 방안을 검토했으나, 노사가 전면파업과 직장폐쇄에 나서면서 교섭 시기는 불투명해졌다.


김상우 기자 ksw@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한국철도공사

대구광역시청

영광군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