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정치 · 정책 > 정책

홍남기, 부동산 제도 “보완 논의에 속도 내달라” 강조

입력 2021-05-04 14:09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국무회의 주재하는 홍남기 총리직무대행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이 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이 부동산 제도 보완의 속도전을 강조하고 나섰다. 홍 총리 직무대행은 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부동산 정책 보완과 관련해 “최근 일부제도 보완에 대한 목소리가 있는 가운데 특히 무주택자, 서민, 중산층, 청년층 등 주거 취약층에 대한 추가 지원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며 “시장 파급 최소화와 시장 안정화를 위해 가능한 신속한 논의가 필요하다. 부처간, 당정간 논의에 속도를 내달라”고 말했다.

또 홍 총리 대행은 코로나19 상황에 대해 “방역상 긴장감은 한시도 놓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5월에 공휴일과 각종 행사가 많아 그만큼 접촉과 이동수요가 많을 수 있어 방역상 우려가 크다. 국민도 가능한 단체모임이나 행사를 자제하고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준수해주시기를 요청 드린다”고 말했다.

또 홍 총리 직무대행은 국무조정실, 기획재정부, 문화체육관광부에 국정 전반과 경제 분야의 성과·과제에 대한 분석 자료를 작성해 공유해달라고 지시했다. 그는 “5월 10일은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지 만 4주년이 되는 날이다. 정부 스스로 지난 4년간의 국정 성과를 체계적으로 정리하고 미흡한 점을 객관적으로 되돌아보며 남은 1년간 중점 추진 할 국정과제를 점검하는 계기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세종=과진성 기자 pen@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한국철도공사

대구광역시청

영광군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