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스포츠 > 골프

임성재, PGA 투어 파머스 인슈어런스 오픈 1라운드 공동 53위

입력 2022-01-27 13:56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임성재
임성재.(AFP=연합뉴스)

 

임성재가 2021-2022 시즌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파머스 인슈어런스 오픈(총 상금 840만 달러) 1라운드에서 공동 53위에 자리 부진한 출발을 보였다.

임성재는 2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주 샌디에이고의 토리파인스 골프클럽 북 코스(파 72·7258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날 1라운드에서 버디 3개, 보기 1개로 2언더파 70타를 쳤다.

이 대회는 1, 2라운드를 토리파인스 골프클럽 북 코스와 남 코스(파 72·7765야드)에서 번갈아 치른 뒤 3, 4라운드는 남 코스에서 경기한다.



선두에는 북 코스에서 경기한 빌리 호셜(미국)이 9언더파 63타로 자리했다. 마이클 톰슨(미국) 역시 북 코스에서 8언더파 64타로 1타 차 2위에 올랐다.

이어 남자 골프 세계랭킹 1위 욘 람(스페인)은 이날 남 코스에서 6언더파 66타를 쳐 공동 5위에 올랐다.

이날 경기 결과 ‘톱 10’에 오른 선수는 30명이다. 이들 가운데 이날 남 코스에서 경기를 치른 선수는 4명에 불과하다. 이는 북 코스가 남 코스에 비해 거리가 짧고 그린 공약이 수월해 타수가 잘 나온다.

이날 조던 스피스, 브룩스 켑카, 브러이슨 디섐보(이상 미국)는 북 코스에서 나란히 2언더파 70타를 쳐 임성재와 함께 공동 53위에 올랐다.

임성재를 비롯해 스피스, 켑카, 디섐보는 2라운드를 코스가 길고, 그린 공략이 까다로운 남 코스에서 경기하게 되어 어떤 결과를 낼지 주목 된다.

김시우는 남 코스에서 1언더파 71타로 공동 76위, 노승열도 남 코스에서 1오버파 73타로 공동 113위다. 김시우와 노승열은 2라운드를 북 코스에서 가진다.

오학열 골프전문기자 kungkung5@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청심플란트치과

영주시청

영암군청

LH세종

국민연금공단

코레일

상주시청

삼성증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