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산업·IT·과학 > 석유화학 · 정유 · 가스 · 전력

LG화학, 임직원들에 최대 850% 성과급 지급…LG엔솔은 450%

최대 실적 달성에 성과급 늘어…“LG엔솔 우리사주 못 받았다” 불만도

입력 2022-01-28 14:48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엘화
지난해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한 LG화학이 임직원들에게 기본급 최대 850%에 달하는 성과급을 지급했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LG화학은 최근 사업 부문별로 성과급 지급률을 공지하고 이날 성과급을 지급했다.

지난해 호실적을 견인한 LG화학 석유화학본부 임직원들은 기본급의 평균 850%를 성과급으로 받았다. 지난해 성과급(기본급의 400%)의 2배 수준이다.



작년 300%씩 받았던 첨단소재 부문과 생명과학 부문도 올해 성과급이 2배 가까이 늘어나 각각 평균 600%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성과급 지급은 LG화학이 지난해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한 데 따른 것이다. 다만 LG화학 내부에서는 분사 후 상장한 LG에너지솔루션의 우리사주 배정 대상에서 제외된 것에 대한 불만의 목소리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지난 27일 상장한 LG에너지솔루션도 이날 임직원들에게 기본급의 450%를 성과급을 지급했다. 이는 지난해(평균 200%)보다 2배 이상 많은 것이다.

박민규 기자 minq@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기획 시리즈

MORE

VIVA100

NEWS

人더컬처
카드뉴스
브릿지경제의 ‘신간(新刊) 베껴읽기’
브릿지 초대석
문화공작소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청심플란트치과

영주시청

영암군청

LH세종

국민연금공단

코레일

상주시청

삼성증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