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생활경제 > 식음료 · 주류

프레시지, 작년 매출 약 50% 성장…올해 해외 진출 본격화

입력 2022-04-08 10:09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프레시지 매출액
프레시지 작년 매출액 및 주요 성과.(사진=프레시지)

 

프레시지가 간편식 시장의 지속적인 성장과 함께 작년 1889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2020년 대비 48.6% 증가한 수치로 최근 3년간 평균 성장률은 63%에 달한다.

프레시지는 2016년에 설립된 식품업계 스타트업으로 2026년 1조1700억 원 규모로 성장할 것이라 전망되는 밀키트 시장과 성장궤도를 함께하고 있다. 밀키트 시장 저변이 크게 확대된 최근 3년간 프레시지의 밀키트 누적 판매량은 2500만 개를 기록했다.

특히 프레시지는 작년 한해동안 파트너사 고유의 차별화된 특징을 담은 퍼블리싱 제품 261종을 선보였다. 프레시지의 간편식 퍼블리싱 사업은 인플루언서, 외식전문기업 및 소상공인들까지 누구나 간편식 사업에 쉽게 진출할 수 있도록 제품 생산, 유통, 판매 전 과정을 지원하는 B2B 사업이다.

대표적으로 출시 때마다 라이브 쇼핑 최다 판매 기록을 갱신한 인플루언서 ‘박막례 할머니’ 밀키트 시리즈와 누적판매량 80만 개의 ‘백년가게’ 상생 밀키트 등이 있으며, 퍼블리싱 제품으로 창출한 매출은 프레시지 전체 밀키트 매출의 약 30%에 달한다.

프레시지는 올해 ‘비욘드 코리아’를 화두로 해외 시장 저변을 확대하며 글로벌 간편식 기업으로 도약을 목표로 하고 있다. 15개국 500만 불 수출이 목표다. 프레시지는 작년 2월부터 해외 수출을 시작해 현재 미국, 호주, 홍콩, 싱가포르, 베트남, 캄보디아, 필리핀 7개국에 130종의 간편식을 수출하고 있다.

해외 사업 확대를 위해 북미, 유럽 신규 국가 수출을 추진하고 있으며, 기존 수출 지역인 동남아에서는 현지 파트너와의 긴밀한 협업을 통해 현지 직접 생산을 추진하고 있다. 연중 동남아를 거점으로 해외 생산시설을 구축해 규제로 인해 수출이 불가했던 메뉴들을 신선한 현지 식재료로 구성해 해외 소비자들에게 선보일 계획이다.

정중교, 박재연 프레시지 공동대표는 “프레시지는 콘텐츠를 가지고 있는 분들의 간편식 시장 진출을 돕는 퍼블리싱 전략을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시켰다”라며 “이를 기반으로 국내 점유율의 확대 뿐 아니라, 해외 진출을 본격화하여 글로벌 간편식 기업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연경 기자 dusrud1199@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기획시리즈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청심플란트치과

신천지예수교회

한국토지주택공사

한국기술교육대학교

화순군청

산청군청

산청군청

부산광역시교육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