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오피니언 > 새문안通

[새문안通] 5월 광주와 윤석열 대통령

입력 2022-05-17 13:53 | 신문게재 2022-05-18 19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5·18 광주민주화운동 42주년 기념식에 참석한다. 대통령 당선 뒤 처음 열리는 국기 기념일 행사이다.

 

윤 대통령은 대통령실 고위직과 장관들에게 참석을 지시했다고 한다. 여당 국회의원들도 대거 함께할 것으로 알려졌다. 여권측은 이를 “국민통합의 신호탄을 쏘아 올린 것”이라고 자평한다. “사랑도 명예도 이름도 남김없이...산 자여 따르라” ‘80광주’의 가슴 벅찬 ‘임을 위한 행진곡’도 제창한다. 

 

윤 대통령은 대선 후보시절 광주 5·18 국립묘지를 찾아 “5·18은 자유민주주의 헌법정신을 피로써 저항하고 지킨 것”이라며 “호남의 발전을 위해 꾸준히 노력하는 것은 대한민국 전체에도 중요한 일”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지난 10일 취임사에서 ‘자유’를 35번 언급했다. 자유는 보편적 가치이고 자유는 승자독식이 아니라고 했다. 

 

윤 대통령의 인식과 평가처럼 5·18은 피로서 지켜낸 현대사의 상징적 자유민주주의 항쟁이다. 때문에 엄중한 참배의 자리에서 윤 대통령이 어떤 메시지를 내놓을지 주목된다. 

 

전두환에 대해 “군사쿠데타와 5·18만 빼면 정치를 잘했다”는 발언을 두고 윤 대통령의 기념식 참석을 반대하는 목소리도 있다. “5·18 민주화운동을 아직도 북한군 소행이라고 주장하는 극우단체와 절연 선언이 우선”이라는 주장도 나온다. 5·18 민주화운동 당시 광주에 투입된 계엄군이 시민들을 향해 기관총을 사용했다는 군 기록도 보도됐다. 

 

헌법전문에 ‘5·18 정신’을 담자는 목소리는 어느 때보다 강하게 울린다. 윤 대통령이 건너야 할 강은 넓고 깊다. 지성주의자와 의회주의자임을 자처한 윤 대통령. 5·18 광주민주화운동 42주년 메시지에 통합과 협치·소통의 진정성을 담고 실현하길 바랄뿐이다. 

 

-明-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기획시리즈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청심플란트치과

진주시청

여수시청

삼성생명보험

용인특례시의회

LH 한국토지주택공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