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뉴스 > 산업·IT·과학 > 자동차 · 부품 · 타이어

KG그룹, 사실상 쌍용차 새주인…법원 인수예정자 선정 신청

입력 2022-06-28 14:0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22052001010009658
쌍용자동차 평택공장 정문 (사진제공=쌍용자동차)

 

KG그룹이 쌍용자동차의 새 주인으로 사실상 확정됐다. 인수자금은 약 9500억원이다.

쌍용차와 매각 주간사인 EY한영회계법인은 28일 오전 서울회생법원에 최종 인수 예정자 선정 허가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이날 밝혔다. 쌍용차와 매각 주간사인 EY한영회계법인은 KG컨소시엄을 최종 인수 예정자로 결정했고 법원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

법원에서 최종 결론이 날경우 KG컨소시엄은 인수대금 3500억원과 운영자금 6000억원을 포함해 약 9500억원으로 쌍용차를 인수하게 된다.

쌍용차는 앞서 에디슨모터스와 투자계약을 해제한 이후 인수예정자와 조건부 투자 계약을 체결하고 공개 입찰을 통해 인수자를 확정하는 ‘스토킹 호스’(Stalking Horse) 방식으로 재매각을 진행해 왔다.

KG그룹의 KG컨소시엄이 앞서 인수예정자로 선정됐지만, 쌍방울그룹은 지난 9일 인수의향서를 낸 데 이어 인수금액 등이 적힌 공식 인수제안서도 제출하면서 막판 뒤집기를 노렸다.

쌍방울그룹은 스토킹 호스 입찰 당시 KG컨소시엄(3500억원 가량)보다 많은 약 3800억원을 인수대금으로 제시했지만, 인수예정자에 선정되지 못했다. 쌍방울그룹은 당시 자금 증빙을 하지 못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쌍방울그룹은 이번 입찰에서는 재무적 투자자(FI) 확보 등의 새로운 자금 증빙을 했지만 쌍용차 측은 KG컨소시엄과 비교했을 때 쌍방울그룹이 더 좋은 인수 조건을 제시하지 않았다고 판단했다.

쌍용차는 다음달 초 KG컨소시엄과 본계약을 체결하고 다음달 말 관계인 집회를 열어 회생계획안에 대한 채권단 동의를 받을 예정이다.

김태준 기자 tjkim@viva100.com 

   이 기사에 댓글달기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기획시리즈

  • 많이본뉴스
  • 최신뉴스

 평택시 농특산물 사이버장터

청심플란트치과

신천지예수교회

한국토지주택공사

한국기술교육대학교

화순군청

산청군청

산청군청

부산광역시교육청